스포츠

LPGA 197승부터 200승까지… 고진영이 다했다

LPGA 197승부터 200승까지… 고진영이 다했다

한국 LPGA 투어 200승 금자탑 버디 8개로 4타차 열세 뒤집어, 세계 1위 탈환… 다승 단독 선두 9월부터 한 달 여만에 3승 폭주…국내파 임희정, 연장끝 준우승 1988년 구옥희의 첫 우승으로 시작된 한국 여자 골프의 미국 무대 정복사가 33년 만에 200승 고지에 이르렀다. 현재 한국 군단의 에이스인 고진영(26)이 4타 차를 뒤집는 대역전극으로 ...
더 보기
5개 대회서 3승 세계 1위 고진영 "그래도 주니어 때처럼 훈련"

5개 대회서 3승 세계 1위 고진영 “그래도 주니어 때처럼 훈련”

고진영(26)이 최근 출전한 5개 대회에서 우승 3회, 준우승 1회라는 엄청난 상승세를 보이며 세계 랭킹 1위에 등극했다. 고진영은 24일 부산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최종 합계 22언더파 266타를 치고 연장에서 임희정(21)을 꺾었다. 프로 데뷔 후 처음 치른 연장전에서 이긴 고진영은 9월 포틀랜드 클래식 우승을 시작으로 최근 5개 ...
손흥민, 시즌 4호 골 ‘폭발’… 뉴캐슬에 3-2 승리

손흥민, 시즌 4호 골 ‘폭발’… 뉴캐슬에 3-2 승리

‘손흥민-케인’ 듀오 35번째 합작 축포 드로그바-램퍼드 최다 기록에 1골 차…토트넘, 3연패 뒤 2연승… 5위로 도약 손흥민(29)이 ‘단짝’ 해리 케인의 도움으로 시즌 4호 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을 2연승으로 이끌었다. 손흥민은 17일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추가시간 토트넘이 3-1로 앞서나가게 하는 ...
5언더파 이경훈 “좋은 출발… 우승 기회 있을 것”

5언더파 이경훈 “좋은 출발… 우승 기회 있을 것”

4언더파 임성재는 연습 도중 손목 삐끗 “나쁘지 않아” 더 CJ컵 첫날 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 달러) 첫날 5언더파로 상위권에 오른 이경훈(30)이 “시작이 좋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경훈은 14일 네바다주 라스베가스의 더 서밋 클럽(파72·7천431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현재 선두에 6타 뒤진 공동 9위를 ...
‘스타도 단체장도 못 피한 증오범죄’

‘스타도 단체장도 못 피한 증오범죄’

한인타운내 인종 폭행 ‘올림픽 금’ 클로이 김 ‘매일 아시안 증오 겪어’ 주류언론서 실상 보도 코로나 팬데믹 사태를 거치며 미국내 한인 등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가 급증하는 가운데 한인 스타나 단체장 할 것 없이 인종증오 폭력 피해를 당하고 있으나 경찰이 제대로 보호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류 언론들이 일제히 조명했다. 11일 ABC7 방송은 지난달 ...

MLB 휴스턴 5년 연속 ALCS 진출…애틀랜타는 NLCS 선착

다저스-샌프란시스코 NLDS 라이벌전은 최종 5차전으로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5년 연속 미국프로야구(MLB)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에 진출했다. 휴스턴은 12일 일리노이주 시카고 게런티드레이트필드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5전 3승제) 4차전에서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10-1로 완파했다. 시리즈 전적 3승 1패를 거둔 휴스턴은 보스턴 레드삭스와 ALCS에서 격돌한다. 아메리칸리그 우승과 월드시리즈 출전권이 걸린 ALCS 1차전은 16일 휴스턴의 홈인 미국 텍사스주 ...
‘손흥민 선제골’에도 벤투호, 이란과 1-1… ‘아자디 첫 승’ 불발

‘손흥민 선제골’에도 벤투호, 이란과 1-1… ‘아자디 첫 승’ 불발

이란 원정 12년 만의 득점에도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서 아쉬운 무승부 2승 2무 한국, 3승 1무 이란 이어 조 2위 유지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가 이란 원정에서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아쉽게 비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

고진영, 파운더스컵 2연패… LPGA 통산 10승

매 라운드 선두 시즌 3승 14라운드 연속 ‘60대 타’ 소렌스탐 최다 기록 타이 이정은은 공동 4위 올라 여자골프 세계랭킹 2위 고진영(26)이 LPGA 투어 통산 10승을 달성했다. 고진영은 10일 뉴저지주 웨스트 콜드웰의 마운틴 리지 컨트리클럽(파71·6,612야드)에서 열린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총상금 3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까지 합계 18언더파 266타를 써내 카롤리네 마손(독일·14언더파 270타)을 4타 차로 ...
고진영, 파운더스컵 2연패…LPGA 투어 통산 10승 달성

고진영, 파운더스컵 2연패…LPGA 투어 통산 10승 달성

여자골프 세계랭킹 2위 고진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10승을 달성했다. 고진영은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웨스트 콜드웰의 마운틴 리지 컨트리클럽(파71·6천612야드)에서 열린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총상금 3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까지 합계 18언더파 266타로 우승했다. 7월 VOA 클래식, 9월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 이어 고진영의 이번 시즌 3승이자 LPGA 투어 통산 10번째 우승이다. 2019년 파운더스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

‘캡틴’손흥민, 위기의 벤투호 구했다… 종료 직전 결승골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3차전서 시리아 2-1로 꺾어 승점 3점 확보… 홀가분한 기분으로 이란 원정길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벼랑 끝에 서 있던 대한민국 축구를 구해냈다. 손흥민은 후반 종료 직전 결승골을 터트리며 복병 시리아를 무너트렸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홈에서 승점 3점을 거두며 홀가분한 기분으로 이란 원정길에 오르게 됐다. 파울루 ...
벤투호, 난적 시리아·강적 이란과 ‘지옥의 2연전’

벤투호, 난적 시리아·강적 이란과 ‘지옥의 2연전’

진땀 승부 펼쳤던 시리아와 WC 최종예선 홈 3차전 원정 4차전은 아자디서… 손흥민·황희찬 등 주목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벤투호가 동아시아와 중동을 넘나드는 ‘지옥의 2연전’을 치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7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시리아를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3차전을 치른다. 이어 한국시간으로 12일 이란 ...
손흥민·황희찬, EPL·BBC 베스트 11 선정

손흥민·황희찬, EPL·BBC 베스트 11 선정

김시우(26)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총상금 700만 달러) 마지막 날 짜릿한 홀인원을 기록하며 공동 8위를 차지했다. 김시우는 3일미시시피주 잭슨의 잭슨 컨트리클럽(파72·7천461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 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전날보다 8계단 높은 공동 8위에 오르며 2021-2022시즌 첫 톱10을 ...
류현진 14승 거뒀지만… 토론토는 ‘가을 야구’ 좌절

류현진 14승 거뒀지만… 토론토는 ‘가을 야구’ 좌절

류, 볼티모어와 시즌 최종전서 5이닝 2실점 토론토 12-4 대승에도 양키스·보스턴에 밀려 다저스, 카디널스와 6일 와일드카드 단판승부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021년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모처럼 5이닝을 던지고 통산 4번째로 14승 고지를 밟았다. 토론토는 류현진의 역투와 화끈한 타선을 앞세워 12-4로 대승했으나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1, 2위인 보스턴 레드삭스와 뉴욕 양키스가 나란히 승리하면서 아쉽게 ...
토트넘, 무라에 5-1 대승… 손흥민 시즌 첫 도움

토트넘, 무라에 5-1 대승… 손흥민 시즌 첫 도움

1점 차 쫓기자 후반 15분께 ‘손·케인’ 가동해 승리 굳혀 해리 케인 해트트릭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29)이 시즌 첫 도움을 올리며 무라전 대승에 이바지했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2차전 무라(슬로베니아)와 경기에서 후반 15분 교체 출전해 토트넘의 4번째 골을 도와 5-1 ...
류현진, 4⅓이닝 3실점 부진… 개인 한 시즌 최다 10패

류현진, 4⅓이닝 3실점 부진… 개인 한 시즌 최다 10패

3경기 연속 5회도 채우지 못하고 조기 강판 수모 저지에 홈런 맞아, 한 시즌 최다인 홈런 23개 허용…3년 연속 규정이닝 넘긴 건, 유일한 위안거리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메이저리그 입성(2013년) 이후 한 시즌 최다인 10패(13승)째를 당했다. 류현진은 28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