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PGA 챔피언십 앞둔 우즈 “더 강해졌고, 우승도 가능”

PGA 챔피언십 앞둔 우즈 “더 강해졌고, 우승도 가능”

시즌 두 번째 메이저 1·2R에 매킬로이·스피스와 동반 라운드 털사의 서던힐스CC서 오늘 개막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챔피언십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조던 스피스(미국)와 함께 1, 2라운드를 진행한다. 19일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스 컨트리클럽(파70·7천556야드)에서 개막하는 PGA 챔피언십의 1, 2라운드 조 편성을 보면 우즈는 매킬로이, 스피스와 함께 한국시간으로 ...
더 보기
이경훈(PGA 투어 2연패), 한국 선수 두 번째 메이저 우승 도전

이경훈(PGA 투어 2연패), 한국 선수 두 번째 메이저 우승 도전

19일 PGA 챔피언십… 2009년 우승 양용은 등 한국 선수 5명 출전 셰플러·람 강력한 우승후보… ‘디펜딩 챔피언’미켈슨은 불참 PG투어 AT&T 바이런 넬슨에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PGA 투어 2연패에 성공한 이경훈(31)이 내친김에 한국 선수 역대 두 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이경훈은 19일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스 컨트리클럽(파70·7천556야드)에서 개막하는 올 시즌 두 번째 ...
이경훈, 한국 선수 첫 PGA 투어 2연패 달성

이경훈, 한국 선수 첫 PGA 투어 2연패 달성

스피스에 1타차…한국 선수가 3회 연속 정상 3라운드까지 4타 차 공동 6위서 역전 승리 이경훈(31)이 조던 스피스(미국)을 1타차로 제치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910만 달러)에서 2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한국 선수가 PGA 투어 대회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것은 이경훈이 처음이다. 이경훈은 15일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7,46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
‘손흥민 리그 21호골’ 토트넘, 북런던더비 완승

‘손흥민 리그 21호골’ 토트넘, 북런던더비 완승

손흥민, PK 유도+3경기 연속골…선두 살라흐와 한 골 차 아시아 선수 유럽 1부리그 한 시즌 최다골 기록과 타이‥ 토트넘, 10명이 싸운 4위 아스널 3-0…승점 1 차로 추격 손흥민(30·토트넘)이 리그 21호 골을 가동하며 소속팀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4위 경쟁과 함께 아시아 출신 첫 EPL 득점왕 등극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토트넘은 12일 영국 ...
손흥민,‘북런던 더비’서 득점왕 정조준

손흥민,‘북런던 더비’서 득점왕 정조준

무조건 이겨야 UCL행 티켓 살라흐와 득점왕 경쟁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2위 손흥민(30·토트넘)이 전통의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전에서 1위 등극을 노린다. 5위 토트넘은 13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4위 아스널과 2021-2022 EPL 22라운드 순연경기를 치른다. 이번 북런던 더비는 ‘4위 싸움’의 향방을 결정할 중요한 맞대결이다. 현재 토트넘은 5위(승점 ...
우즈·미켈슨, PGA 챔피언십 동반 출전

우즈·미켈슨, PGA 챔피언십 동반 출전

19일 오클라호마주서 개막 자동차 사고를 이겨내고 재기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마스터스에 이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PGA챔피언십에도 출전한다. 또 넉 달 동안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무대에서 사라졌던 필 미켈슨(미국)도 PGA 챔피언십 출전을 확정했다. 우즈와 미켈슨은 9일 PGA챔피언십을 주최·주관하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가 확정해 발표한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PGA챔피언십은 오는 19일부터 ...
손흥민, 유럽 5대리그 아시아 최초 20골

손흥민, 유럽 5대리그 아시아 최초 20골

리버풀전서 리그 20호골 작렬, 득점 선두 살라 2골차로 추격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노려 토트넘의 손흥민이 8일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리버풀과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11분 선제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절정의 골 감각을 자랑하고 있는 손흥민(30·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호 골을 터뜨리며 유럽 프로축구 5대 리그에서 아시아 ...
후반 45분 후 3골 ‘대역전’…레알, 맨시티 꺾고 챔스 결승

후반 45분 후 3골 ‘대역전’…레알, 맨시티 꺾고 챔스 결승

2차전 3-1… 1·2차전 합계 6-5로 4년 만에 결승, 29일 리버풀 상대로 통산 14번째 UCL 우승 도전 사령탑 최다 5번째 결승전 앞둔 안첼로티 감독 “탈락처럼 보일 때 구단 역사가 앞으로 나가게 했다” 후반 45분 이후 3골을 몰아넣으며 대역전극을 펼친 레알 마드리드(레알)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위 맨체스터시티(맨시티)를 꺾고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에 올랐다. 레알은 ...
보스턴·멤피스 반격… PO 2라운드 ‘승부원점(1승1패)’

보스턴·멤피스 반격… PO 2라운드 ‘승부원점(1승1패)’

보스턴, ‘테이텀·브라운’ 듀오 앞세워 23점차 완승 ‘모란트 47점’ 멤피스 2차전 접전 끝엔 ‘신승’ NBA 플레이오프(PO) 2라운드에서 첫판을 내줬던 보스턴 셀틱스와 멤피스 그리즐리스가 나란히 1승씩 올리며 반격했다. 보스턴은 3일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TD가든에서 열린 2021-2022 NBA PO 2라운드(7전 4승제) 홈경기에서 밀워키 벅스를 109-86으로 완파했다. 정규리그를 동부 콘퍼런스 2위로 마친 보스턴은 동부 3위 ...
동·서부 1위 마이애미·피닉스, PO 2라운드 첫판 승리

동·서부 1위 마이애미·피닉스, PO 2라운드 첫판 승리

24점 아데바요 앞세운 마이애미, 엠비드 없는 필라델피아 공략 댈러스, 돈치치 45점에도 패배…피닉스는 6명 두 자릿수 득점 NBA 동·서부 콘퍼런스 1위 팀인 마이애미 히트와 피닉스 선스가 나란히 플레이오프(PO) 2라운드에서 사뿐한 발걸음을 내디뎠다. 정규시즌 동부 1위 마이애미는 2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FTX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시즌 NBA 동부 콘퍼런스 PO 2라운드(7전4승제) 1차전 홈 경기에서 ...
감 되찾은 고진영 “다음 대회 기다려진다”

감 되찾은 고진영 “다음 대회 기다려진다”

LPGA 팔로스 버디스 챔피언십 1타 차 준우승 핀포인트 아이언·이글 등 맹활약 4R 공동 12위서 2위로 ‘쑥’ 지난 대회와 달리 안정감, 다음주 파운더스컵 3연패 기대감 공동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친 고진영(27)의 입가에 옅은 미소가 번졌다. 지난 대회에서 ‘더블파’ 수모를 겪는 등 삐끗했던 고진영이 언제 그랬냐는 듯 단독 2위에 오르며 세계 랭킹 ...
손흥민, 18·19호 폭발… 차범근 넘고 한국인 시즌 최다골

손흥민, 18·19호 폭발… 차범근 넘고 한국인 시즌 최다골

케인과 41번째 합작 골까지… 2골 1도움 맹활약 토트넘, 레스터에 3-1… 득점 선두 살라흐와 3골차 손흥민(30·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멀티 골을 폭발하며 시즌 19호골을 쐈다.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의 한국인 유럽리그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넘어섰다. 손흥민은 30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21-2022시즌 EPL 35라운드 홈 ...
김하성 3타점 2루타 ‘3안타 맹타’… 샌디에고 3연승

김하성 3타점 2루타 ‘3안타 맹타’… 샌디에고 3연승

팀은 신시내티에 7-5 김하성(27·샌디에고 파드리스)이 안타 3개를 터뜨리고 타점 3개를 수확해 팀의 3연승에 힘을 보탰다. 김하성은 28일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의 방문 경기에 9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해 4타수 3안타를 치고 3타점을 올렸다. 김하성의 타율은 0.250(40타수 10안타)으로 올랐다. 타점도 8개로 불었다. 샌디에고는 7-5로 이겨 3연승 휘파람을 ...

미국 언론 조명 받는 김하성 “더 먹고 근육 운동도 더 할게요”

신시내티전서 3안타·3타점 맹타…"9번 타순서 득점 생산력 입증"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2년 차에 접어든 내야수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드디어 미국 언론으로부터 집중 조명의 대상이 됐다. MLB닷컴은 29일(한국시간)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빅리그 진출 이래 최초로 한 경기에서 안타 3개를 치고 3타점을 수확해 팀의 3연승을 이끈 김하성의 최근 활약상을 자세하게 소개했다. 샌디에이고는 지난 19∼21일 안방 ...
배상문·강성훈·노승열,‘PGA투어 새 대회’ 멕시코 오픈 출전

배상문·강성훈·노승열,‘PGA투어 새 대회’ 멕시코 오픈 출전

욘 람, 시즌 첫 우승 도전…임성재·김시우 등은 불참 올해부터 3년 동안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로 열리는 멕시코 오픈(총상금 730만달러)에 배상문(36)과 강성훈(35), 노승열(31)이 출전해 시즌 첫 우승을 노린다. 배상문 등은 28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멕시코 바야르타 비단타 바야르타(파71·7천456야드)에서 열리는 멕시코 오픈에 출전한다. 지난해까지 PGA 3부 투어 격인 PGA 투어 라티노아메리카 대회로 열렸던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