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경기를 지배한 김광현…외롭고 아파서 더 완벽한 팀 공헌도

Print Friendly, PDF & Email

이번주 세 차례 더블헤더 첫 경기서 사실상 완투…팀 마운드 운용에 숨통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부상자 명단에서 돌아오자마자 믿기 어려운 역투를 펼쳤다.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간)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정규이닝(7이닝)을 홀로 던졌다.

타선이 일찍 점수를 뽑아줬다면 빅리그에서 첫 완봉승을 거둘 뻔도 했다.

밀워키는 전날 시카고 컵스에 노히트 노런의 굴욕을 당했지만,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로 2위 세인트루이스를 2경기 차로 쫓는 포스트시즌 경쟁팀이다.

이런 팀을 상대로 김광현은 개인 최다 투구 이닝, 한 경기 최다 탈삼진(6개) 기록을 모두 새로 썼다.

‘신장 경색’ 진단을 받고 병원 응급실 신세도 진 김광현은 13일 만의 등판에서 제 몫을 200% 했다.

세인트루이스가 1차전 연장 8회말 승부치기에서 패하긴 했지만, 투수 2명만 기용해 경기를 끝내도록 김광현은 최대한 버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탓에 세인트루이스는 이달 28일 정규리그 마지막 날까지 하루도 쉬지 않고 경기한다.

게다가 이번 주엔 이날 밀워키 경기를 포함해 세 번이나 더블헤더를 치른다.

선발 투수는 물론 구원 투수들의 피로도가 급상승해지는 시점에서 김광현이 강행군의 첫 경기를 사실상 완투한 셈이다.

부상자명단에 있다가 돌아온 김광현이 대량 실점하고 초반에 일찍 무너졌다면, 세인트루이스의 이후 마운드 운용은 난관에 봉착할 뻔했다.

 

그러나 김광현은 자로 잰 듯한 속구 컨트롤과 전매특허인 슬라이더, 낙차 큰 커브를 앞세워 밀워키 타선에 단 3안타만 허용하고 7이닝을 버텨 팀의 사기를 끌어올렸다.

MLB닷컴이 대단히 훌륭한 투구로 경기를 지배했다고 찬사를 보낼 만큼 완벽했다.

빅리그 새내기 김광현의 첫 시즌은 그야말로 우여곡절의 연속이다.

코로나19 탓에 시범경기가 취소된 뒤 김광현은 한동안 오갈 데 없는 처지에 놓였다. 이제 막 메이저리그에 발을 내디딘 터라 돌아가 훈련할 거처가 마땅치 않았다.

홈구장의 문이 열린 뒤에야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로 이동해 겨우 어깨를 단련할 수 있었다.

코로나19 유입을 막고자 미국이 국경의 빗장을 걸어 잠그면서 김광현은 가족을 한국에 두고 독자 생존의 길을 걸었다.

뜻하지 않게 아파 시즌 완주에 물음표가 달리기도 했다. 외로운데 아프기까지 해 김광현에겐 최대 위기였다.

하지만, 김광현은 오뚝이처럼 일어났다.

24이닝 연속 비자책점 행진으로 평균자책점을 0.63으로 떨어뜨리고 어디에 내놔도 뒤지지 않는 팀의 5선발로 입지를 굳혔다. 오로지 실력으로 쟁취한 결과다.

 

14일 현재 팬그래프닷컴이 정리한 김광현의 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WAR)는 0.4로 애덤 웨인라이트(0.7), 잭 플래허티(0.5)에 이어 팀 내 투수 중 공동 3위다.

ESPN의 집계에서는 0.6으로 약간 상승한다. 김광현은 이제 대체자를 찾기 어려운 팀의 주축으로 위상이 올라갔다.

<연합뉴스>

Categories: 6. 스포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