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류현진 미네소타전 등판… 14승 도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토론토 구단은 15일 류현진을 해당 경기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많은 것이 걸린 한판이다.

올 시즌 13승 8패 평균자책점 4.11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이날 경기를 통해 한 시즌 개인 최다승 타이기록에 도전한다.

그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뛰던 2013∼2014년, 2019년 등 세 차례 시즌 14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추가하면 아메리칸리그(AL) 다승왕 경쟁도 재점화할 수 있다.

AL 다승 2위 류현진은 AL 다승 1위인 뉴욕 양키스 게릿 콜(15승 7패 평균자책점 2.75)과 2승 차이를 보인다.

평균자책점을 3점대로 끌어내리는 것도 중요하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제구 난조 속에 2⅓이닝 동안 7실점을 기록하며 평균자책점이 3.77에서 4.11로 크게 올랐다.

류현진은 2013년 MLB에 진출한 이후 규정이닝을 채운 시즌에서 단 한 번도 4점대 이상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적이 없다.

어깨 수술 여파로 한 경기도 뛰지 않았던 2015년과 재활 과정을 겪은 2016년 (1경기 1패 평균자책점 11.57)을 제외하면 류현진은 매년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였다.

류현진은 볼티모어전이 끝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평균자책점은 가장 신경 쓰는 기록”이라며 “올 시즌 남은 경기가 많지 않은데, 더 집중하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이날 경기는 소속 팀에도 매우 중요하다. 토론토는 15일까지 81승 64패를 기록해 AL 와일드카드 순위에서 양키스와 함께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토론토는 3위 보스턴 레드삭스를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서는 등 포스트시즌 티켓을 놓고 매우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올 시즌 MLB 포스트시즌은 지구별 1위 팀과 1위 팀을 제외한 팀 중 리그 내 승률이 높은 2개 팀이 와일드카드로 진출한다.

에이스 류현진으로선 해당 경기를 반드시 승리로 이끌어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

류현진이 미네소타전에 등판하는 건 다저스에서 뛰던 2017년 이후 처음이다. 상대 선발은 올 시즌 6승 8패 평균자책점 3.87을 기록 중인 마이클 피네다다.

<한국일보>

Categories: 6. 스포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