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류현진, 14일 신시내티전 등판… 푸이그와 맞대결 관심

Print Friendly, PDF & Email
신시내티 선발은 우완 소니 그레이

올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호투를 이어가는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네 번째 시험대에 오른다.

류현진은 14일 오후 1시5분(LA 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리는 신시내티와 2018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다저스 선발 투수로 예고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이같이 밝힌 뒤 신시내티에서는 우완 투수 소니 그레이가 시범경기 두 번째 선발 등판에 나선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올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순항을 넘어 거의 완벽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3경기에서 6이닝을 소화하며 단 1점도 내주지 않았다.

지난달 25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1이닝 1피안타 무실점), 2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2이닝 2피안타 무실점), 9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3이닝 1피안타 무실점)까지 3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벌였다.

삼진 6개를 잡는 동안 사사구는 한 개도 허용하지 않았다.

올 시즌 목표로 야심 차게 ’20승’을 내세운 류현진은 그 자신감에 걸맞은 모습을 올해 시범경기에서 보여주고 있다.

푸이그의 배트 핥기

류현진과 맞대결 푸이그[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신시내티전은 류현진의 평균자책점 ‘0’의 행진이 계속 이어질지와 함께 전 다저스 동료인 야시엘 푸이그와의 맞대결로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 시즌을 마치고 신시내티로 이적한 ‘야생마’ 푸이그는 시범경기 10경기에서 타율 0.348(23타수 8안타), 2홈런, 5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119를 기록 중이다.

신시내티에는 푸이그 외에도 지난 시즌까지 다저스에서 뛰었던 맷 켐프도 있어 푸이그와 켐프의 출전 여부에 따라 흥미로운 결과가 예상된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6. 스포츠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