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세계 최대’ 뉴욕마라톤도 코로나19로 올해 대회 결국 취소

Print Friendly, PDF & Email

11월 50회 대회 내년으로 연기…뉴욕시장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

세계 4대 마라톤 대회 중 하나인 뉴욕 마라톤 대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결국 취소됐다.

뉴욕 마라톤을 주최하는 뉴욕로드러너스클럽(NRRC)은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오는 11월 1일로 예정됐던 올해 대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NRRC는 마라토너, 관중, 자원봉사자, 직원, 파트너사, 지역사회에 코로나19로 인한 건강과 안전 우려가 제기된다는 이유로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이 마라톤 대회가 우리 도시에서 상징적이고 사랑받는 행사이긴 하지만, 관객과 참가자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에 둔 주최측의 결정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우리는 2021년 11월 50번째 대회 개최를 고대한다”며 내년에는 정상 개최를 희망했다. 올해 뉴욕마라톤이 정상적으로 열렸다면 50번째 대회가 될 예정이었으나 내년 11월 7일로 미뤄지게 됐다.

마이클 카피라소 NRRC 회장은 “올해 뉴욕 마라톤 취소는 관련자 모두에게 엄청나게 실망스러운 일”이라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건강과 안전의 관점에서 이런 길을 갈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주최측에 따르면 뉴욕 마라톤은 지난해 5만3천640명이 완주해 세계 최다 기록을 세웠다.

코로나19로 ‘메이저’ 마라톤 대회가 취소된 것은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 이어 두 번째다. 보스턴육상연맹은 지난달 말 124년 역사상 처음으로 보스턴 마라톤 대회를 취소했다.

런던 마라톤은 4월 26일에서 오는 10월 4일로 연기된 상태라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그밖에 주요 마라톤 대회로 꼽히는 도쿄 마라톤은 지난 3월 1일 ‘엘리트’ 선수들만 대상으로 치러졌고, 시카고 마라톤 측은 오는 10월로 예정된 행사에 대해 아직 변동 여부를 밝히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Categories: 6. 스포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