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손흥민,‘북런던 더비’서 득점왕 정조준

Print Friendly, PDF & Email

무조건 이겨야 UCL행 티켓

살라흐와 득점왕 경쟁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2위 손흥민(30·토트넘)이 전통의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전에서 1위 등극을 노린다.

5위 토트넘은 13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4위 아스널과 2021-2022 EPL 22라운드 순연경기를 치른다.

이번 북런던 더비는 ‘4위 싸움’의 향방을 결정할 중요한 맞대결이다.

현재 토트넘은 5위(승점 62), 아스널은 4위(승점 66)에 자리했다.

나란히 3경기를 남겨둔 양 팀의 승점 차는 4점이다.

토트넘이 이번 경기에서 이긴다면 리그 종료 직전까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의 마지노선인 4위 자리를 노려볼 수 있다. 그러나 패하거나 무승부를 기록한다면 4위권 진입은 사실상 어려워진다.

특히 토트넘이 아스널에 패하면 남은 2경기를 다 이긴다고 해도 4위 자리 차지는 불가능하다.무승부를 해도 UCL행 티켓은 멀어진다.

남은 2경기를 모두 이기고 아스널이 2무보다 못한 성적을 거두길 바라야 하기 때문이다. 이번 경기에서 리그 득점 2위인 손흥민이 1위인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를 넘을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살라흐는 올 시즌 EPL에서 22골을 넣었다. 손흥민이 20골로 그 뒤를 추격하고 있다. 그러나 살라흐는 최근 기세가 주춤한 상태다.

살라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30라운드 순연경기가 있었던 지난달 20일 22호 골을 넣은 이후 4경기에서 한 골도 추가하지 못했다. 최근 13경기를 끊어서 보면 2골만을 넣었다.

그러는 사이 최근 EPL 7경기에서만 9골을 몰아친 손흥민은 기세를 살려 살라흐에 두 골 차까지 바짝 따라붙었다.

[한국일보]

Categories: 6. 스포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