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손흥민, 베일에게 2도움… 번리 꺾고 연패 탈출

Print Friendly, PDF & Email

리그 7·8호 도움으로 ‘시즌 33 공격포인트’

토트넘 ‘K-B-S’라인업, 3골 3도움 합작

모처럼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한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도움 두 개를 올리며 팀의 연패 탈출에 힘을 보탰다.

토트넘은 28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테디엄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번리와 홈 경기에서 개러스 베일(2골 1도움), 해리 케인, 루카스 모라의 연속골로 4-0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비록 골은 터트리지 못했지만, 베일의 두 골을 모두 어시스트하며 제 몫을 충분히 했다. 손흥민의 올 시즌 도움은 정규리그에서 8개, 공식 경기를 합쳐 15개로 늘었다. 공격포인트는 정규리그 13골(공식 경기 18골)을 포함해 33개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기록을 다시 새로 썼다.

아울러 손흥민은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안긴 2019년 12월 ‘70m 원더골’을 포함해 번리와 대결에서 최근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2골 3도움)도 기록했다.

최근 2연패를 포함해 프리미어리그 6경기에서 1승5패의 부진에 빠져있던 토트넘은 번리를 잡고 연패에서 벗어나며 분위기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시즌 승점은 39(11승 6무 8패)로 늘리며 8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의 삼각 편대인 ‘K(케인)-B(베일)-S(손흥민)’ 라인이 모두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대승을 합작했다.

손흥민은 2월21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토트넘 1-2 패) 경기 이후 1주간의 휴식을 취하고 이날 번리전에 출전했다. 같은달 25일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토트넘 4-0 승)에서는 케인 등과 함께 벤치에 머무르며 체력을 비축했다.

이날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선 토트넘은 최전방에 케인을 세우고 2선에 손흥민, 루카스 모라, 베일을 배치해 번리 골문을 노렸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손흥민의 ‘택배 크로스’에 이은 베일의 마무리로 균형을 깨뜨렸다. 손흥민이 상대 왼쪽 측면에서 수비진 사이로 절묘하게 찔러준 공을 베일이 골문 앞으로 달려들며 오른발을 갖다 대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2월19일 볼프스베르거와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원정 경기(토트넘 4-1 승)에서 베일의 도움으로 선제골을 터트린 뒤 세리모니를 하면서 베일과 함께 손가락으로 ‘W’를 만들어 보인 바 있다. 이날은 베일의 득점 후 손흥민이 ‘K’, 베일이 ‘W’를 만들어 보였다. 손흥민과 베일의 조국인 한국(Korea)과 웨일스(Wales)를 상징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는다.

전반 10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모라의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지만 5분 뒤 추가 골이 터졌다. 토트넘 진영에서 번리의 공격을 차단한 뒤 베일이 한 번에 전방으로 공을 보냈고, 케인이 페널티지역 안 왼쪽으로 몰고 들어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손흥민은 이날 슈팅 욕심을 내지 않고 동료들에게 득점 기회를 열어주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전반 26분에도 공간을 찾아 들어가던 베일에게 공을 배달했지만, 베일의 슈팅이 높이 뜨고 말았다.

토트넘은 전반 31분 모라의 골로 한 발짝 더 달아났다. 세르히오 레길론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 머리를 스쳐 골문 앞에 있던 모라에게 연결됐고, 모라가 왼발로 결정지었다.

<한국일보>

Categories: 6. 스포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