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손흥민, 유럽 5대리그 아시아 최초 20골

Print Friendly, PDF & Email

리버풀전서 리그 20호골 작렬, 득점 선두 살라 2골차로 추격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노려

토트넘의 손흥민이 8일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리버풀과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11분 선제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절정의 골 감각을 자랑하고 있는 손흥민(30·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호 골을 터뜨리며 유럽 프로축구 5대 리그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단일 시즌 20득점 고지에 올랐다. 또 득점왕 경쟁을 펼치는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가 보는 앞에서 두 골 차로 추격하며 아시아 최초의 EPL 득점왕도 노리게 됐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리버풀과의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11분 라이언 세세뇽의 도움을 받아 리그 20호골을 터뜨렸다.

중앙에 있던 해리 케인이 왼쪽 측면의 세세뇽에게 패스를 건넸고, 세세뇽의 땅볼 크로스를 손흥민이 놓치지 않고 마무리 지었다. 지난 35라운드 레스터 시티전에서 2골 1도움으로 리그 18, 19골을 기록하며 차범근(17골)을 넘어 한국 선수 한 시즌 리그 최다골 기록을 새로 썼던 손흥민은 이날 커리어 처음으로 20골을 달성했다. 유럽 5대리그(잉글랜드 EPL, 스페인 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독일 분데스리가, 프랑스 리그1)에서 아시아 선수가 20골을 쌓은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손흥민이 남은 3경기에서 한 골만 더 넣으면 아시아 선수의 유럽 1부 리그 한 시즌 최다 골 타이 기록을 세운다. 이란 국가대표 공격수 알리레자 자한바크시(29·페예노르트)가 2017-18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의 AZ알크마르에서 21골을 넣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1부 리그 득점왕에 오른 바 있다.

토트넘의 손흥민이 8일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리버풀과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11분 선제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리버풀=AP뉴시스

아울러 손흥민은 이번 시즌 EPL의 살라(22골), 스페인 라리가의 카림 벤제마(26골), 독일 분데스리가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4골) 등과 함께 유럽 5대리그에서 11번째로 20골 고지에 밟게 됐다. 특히 페널티킥(PK) 득점 없이 필드 골로만 20골을 채운 건 손흥민뿐이다. 또 토트넘 역사에서 리그 20골은 손흥민, 해리 케인, 가레스 베일, 위르겐 클린스만, 테디 셰링엄 5명뿐이다. 이 중 페널티킥 없이 20골을 달성한 선수는 손흥민과 2012-13시즌 21골을 넣은 베일밖에 없다.

EPL 득점 단독 2위를 달리고 있는 손흥민은 이날 무득점에 그친 살라를 2골 차로 추격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안필드에서 경기하는 것은 쉽지 않다”며 “승점을 얻었지만 3점은 얻지 못했다. 리버풀은 세계 최고의 팀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날 승점 62를 쌓은 토트넘은 한 경기를 덜 치른 4위 아스널(승점 63)에 승점 1 뒤진 5위에 올라 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 희망을 놓지 않았다. 13일 예정된 37라운드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기필코 승리해야 한다. 손흥민은 “내 골보다 UCL에 나가는 게 더 중요하다. 이기기만 한다면 내가 골을 넣지 않아도 된다”며 “홈에서 치르는 만큼 잘 준비해야 한다. 모든 것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각오했다.

EPL 사무국은 이날 경기의 최우수선수인 ‘킹 오브 더 매치(KOTM)’에 손흥민을 선정했다. 올 시즌 EPL에서 13번째로 살라와 함께 최다 기록이다. 영국 BBC는 손흥민에게 평점 7.69점을 매기며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한국일보 김기중 기자]

Categories: 6. 스포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