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손흥민, 차범근 넘어 ‘한국 축구 새 역사’ 세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한국인 유럽 최다 골 기록과 5골 차…개인 최다 골 경신도 관심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AP=연합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이 다시 달릴 준비를 마쳤다. ‘전설’ 차범근의 기록을 넘어 한 시즌 개인 최다 골 경신에 도전한다.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개막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토트넘은 11일(이하 한국시간기준) 애스턴 빌라와 홈경기로 시즌을 시작한다.

다만 손흥민은 개막전에 나서지 못한다.

지난 시즌 막판 본머스전에서 거친 파울로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기 때문이다.

에버턴과의 시즌 최종전에 결장한 손흥민에게는 아직 출전 정지 2경기가 더 남아있다.

따라서 그의 이번 시즌 리그 첫 경기는 3라운드 뉴캐슬전이 될 전망이다. 이 경기는 26일 오전 0시 30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2018-2019시즌은 손흥민에게 여러모로 의미가 깊은 시즌이었다.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48경기에 출전한 그는 프로 데뷔 후 두 번째로 많은 20골을 터뜨렸다.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도 밟았다.

비록 리버풀에 막혀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는 못했지만, 챔피언스리그 개인 통산 골을 12골로 늘려 막심 샤츠키흐(우즈베키스탄·11골)를 제치고 아시아 선수 역대 최다 골 기록을 작성했다.

지난 시즌까지 손흥민이 유럽 무대에서 기록한 골은 총 116골이다.

차범근이 보유하고 있는 한국인 유럽 최다 골 기록(121골)과는 5골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최근 몇 년 동안 보여온 페이스대로라면 손흥민은 이번 시즌 무난히 차범근의 기록을 넘어설 전망이다.

한 시즌 개인 최다 골 기록을 새로 쓸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손흥민의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은 2016-2017시즌 작성했던 21골이다.

한국 축구 선수 가운데 유럽 무대에서 한 시즌 20골 이상을 넣은 선수는 손흥민이 유일하다.

‘갈색 폭격기’라는 별명을 얻었던 차범근조차도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은 1985-1986시즌 분데스리가에서 기록한 19골이었다.

지난 시즌 손흥민은 2018 러시아월드컵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등 대표팀 일정을 소화하느라 11월에야 시즌 마수걸이 득점을 신고했다.

하지만 이후 12월에만 7골을 터뜨리는 매서운 ‘몰아치기’로 빠르게 득점을 쌓아 20골 고지를 또 한 번 밟았다.

이번 시즌에도 9월부터 시작하는 2022년 카타르월드컵 지역 예선과 평가전이 있기는 하지만, 작년보다는 국가대표팀 일정이 빡빡하지 않은 편이라 개인 기록 경신도 충분히 노려볼 만하다.

프리시즌 기간 손흥민은 인터내셔널 챔피언스 컵(ICC)과 아우디컵을 소화하며 컨디션 점검을 마쳤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ICC 2차전에서는 어시스트를 기록했고, 바이에른 뮌헨과의 아우디컵 결승에서는 승부차기 골을 넣어 팀의 우승을 도왔다.

해리 케인, 크리스티안 에릭센, 무사 시소코 등 오랫동안 손발을 맞춰온 동료들이 여전히 팀에 남아 함께한다는 점도 손흥민의 어깨를 가볍게 한다.

<연합뉴스>

Categories: 6. 스포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