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최다승국 불발… 고진영이 지켜낸 LPGA 한국 위상

Print Friendly, PDF & Email

미국 코다 앞세워 지배력 강화·동남아 돌풍도 거세

한국 6년 연속 최다승국 지위 잃어… 고진영 분투

여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치러진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한국 군단’에는 최강의 위상이 흔들린 시즌이었다.

우선 한국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지켜 온 LPGA 투어 최다승국의 지위를 잃었다.

홀로 4승을 올린 넬리 코다를 필두로 5명의 선수가 8승을 합작한 미국이 최다승 국가로 이름을 올렸고, 한국은 5승을 쓸어 담은 고진영(26)을 앞세워 총 7승을 기록해 뒤를 이었다.

한국 선수들의 승수 자체는 지난해와 같으나 지난해엔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아 18개 대회만 열린 가운데 6명이 7승을 일궜고, 올해는 고진영 외엔 박인비(33)와 김효주(26)가 1승을 올린 것이 전부라 차이가 난다.

박인비는 3월 KIA 클래식, 김효주는 5월 초 HSBC 위민스 월드챔피언십에서 우승해 시즌 초반 이후엔 고진영만 승수를 쌓았다.

이번 시즌 LPGA 투어 선수 중 가장 많은 5승을 수확한 고진영조차도 메이저대회에선 ‘무관(無冠)’에 그쳐 한국 선수들의 메이저 우승 소식이 끊긴 것도 예년과는 다른 모습의 단면이다.

LPGA 투어 메이저대회에서 한국 국적 우승자가 나오지 않은 건 2010년 이후 11년 만이다.

2010년엔 전성기를 누린 쩡야니(대만)가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과 브리티시 여자오픈을 제패하고, 미국 선수 크리스티 커와 폴라 크리머가 각각 LPGA 챔피언십과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바 있다.

올해는 4월 ANA 인스피레이션에선 태국의 신예 패티 타와타나낏이, 6월 US여자오픈에선 필리핀의 2001년생 유카 사소가 정상에 올라 초반 동남아시아 선수들의 돌풍이 거셌다.

6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선 미국의 간판 코다가 우승했고, 7월 에비앙 챔피언십에선 호주 교포 이민지, 8월 AIG 여자오픈에선 스웨덴의 베테랑 안나 노르드크비스트가 트로피를 가져갔다.

투어 대회는 아니지만, 시즌 중간 열린 도쿄올림픽에서도 코다, 이나미 모네(일본),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각각 금, 은, 동메달을 획득한 가운데 세계랭킹 2, 3, 4, 6위가 출전한 한국은 입상하지 못해 큰 대회에서 존재감이 옅어졌다.

매년 ‘슈퍼 루키’가 등장하며 한국 선수가 2015년부터 놓치지 않던 LPGA 투어 신인왕도 올해는 다른 나라 선수에게 넘어갔다.

메이저대회 우승을 포함해 올해 10차례 톱10에 들며 성공적인 한 해를 보낸 타와타나낏이 리오나 머과이어(아일랜드)를 제치고 신인상을 차지했다.

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며 선수들이 시즌 준비에 차질을 빚고 국내에서 미국으로 넘어오는 선수도 많지 않았던 영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한국 여자골프의 ‘부진’으로 평가할 만한 이번 시즌 자존심을 세운 건 결국 고진영이었다.

고진영은 22일(한국시간) 막을 내린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을 포함해 시즌 5승을 거둬 상금왕, 올해의 선수, 한 해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CME 글로브 레이스를 석권해 주인공으로 빛났다.

올해의 선수 트로피 든 고진영

내년 1월부터 총 34개 대회에 역대 최다인 총상금 8천570만 달러(약 1천19억원) 규모로 예정된 2022시즌은 한국 여자골프엔 또 다른 도전이 될 전망이다.

마지막 대회를 놓쳐 고진영에게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 등을 내주긴 했으나 시즌 막바지까지 선전을 이어 온 코다를 비롯해 올해 다양한 우승자가 나오며 최다승국에 오른 미국의 기세에 맞서야 한다.

타와타나낏을 비롯해 올해 약진한 동남아 선수들도 이제는 LPGA 투어에서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는 주요 경쟁자로 자리 잡았다.

<한국일보>

Categories: 6. 스포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