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캘리포니아주, 대학 운동선수에 ‘수입 보장’ 첫 허용

Print Friendly, PDF & Email

대학스포츠협회는 “혼란 가중” 즉각 반발

[AP=연합뉴스]

캘리포니아주가 프로가 아닌 대학 스포츠 선수에게 스폰서 권리와 수입 창출의 기회를 미국 내 50개 주(州) 가운데 처음 허용했다.

30일 언론에 따르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HBO 프로그램 ‘더 숍’에 나와 프로그램 진행자인 미국프로농구(NBA) 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 스타 르브론 제임스에게 대학 선수에 대한 보수 지급에 관한 법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뉴섬 주지사가 서명한 법안은 대학 선수가 성명권, 초상권 등을 이용해 수입을 얻을 수 있고 자신을 하나의 브랜드로 해 스폰서 권리를 주장할 수 있도록 한 내용이다.

이에 따라 대학 스포츠팀 소속 운동선수도 프로 선수처럼 개인 에이전트를 두고 자신의 수입을 관리할 수 있게 됐다.

뉴섬 주지사는 “대학들은 그동안 소속된 운동선수들의 희생과 성공을 바탕으로 수십억 달러를 벌어들일 수 있었다. 반면 대학생 선수들은 단돈 1달러조차 벌 수 없었다. 이는 학생의 이익에 앞서 철저하게 기관(대학)의 이익이 우선하는 구조였다”라고 지적했다.

NBA 슈퍼스타 르브론 제임스는 뉴섬 주지사의 서명 직후 트위터에 “이 순간을 여러분과 함께하다니 믿을 수 없다. 개빈 뉴섬이 우리 프로그램에 와서 수많은 선수가 그동안 누리지 못했던 삶을 변화시킬 무언가를 해냈다”라고 밝혔다.

NBA 슈퍼스타 르브론 제임스[AP=연합뉴스]

캘리포니아주의 관련 법령에는 대학 운동선수들이 자체 수입을 올리는 활동을 한다고 해서 장학금 혜택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는 조항도 명문화했다.

이 법령에 대해 대학들의 이해를 반영하는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는 강하게 반발했다.

NCAA는 “현재 대학 스포츠 시스템에서 이런 식의 전혀 다른 운영체제는 혼란을 가중하고 말 것”이라고 밝혔다.

NCAA는 인기 대학 스포츠인 농구, 풋볼 등 빅 이벤트를 통해 지난해 10억 달러 이상의 수입을 올렸다. 수입의 대부분은 TV 중계권료와 마케팅 등을 통해 창출됐다.

<연합뉴스>

Categories: 6. 스포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