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타이거 우즈,시더스 사이나이 병원으로 옮겨져…”치료·회복 목적”

Print Friendly, PDF & Email

‘외상 치료·뼈 골절 접합’ 응급 수술 마치고 병원 옮겨

 

자동차 전복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외상 치료 전문 병원에서 응급 수술을 마친 뒤 베벌리 힐스의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하버-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UCLA) 메디컬센터의 최고 의료책임자 아니시 마하잔 박사는 정형외과적 치료와 회복을 위해 우즈를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우즈는 지난 23일 캘리포니아주 LA 카운티의 내리막 곡선구간 도로에서 자동차 전복 사고를 당했고, 1급 외상 치료 병원인 하버-UCLA 메디컬센터에서 장시간에 걸쳐 뼈 골절 접합 수술 등을 받았다.

우즈가 다시 이송된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은 미국 전체 병원 가운데 10위권 내에 드는 LA 카운티에서 가장 큰 종합병원이다.

마하잔 박사는 “환자의 비밀을 존중하기 위해 우리는 우즈 치료에 대한 정보를 (더는)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세대의 가장 위대한 운동선수 중 한 명에게 정형외과적 외상 치료를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의료진에 따르면 우즈는 자동차 전복 사고로 다리뼈 곳곳이 산산조각이 나고, 부러진 뼈가 피부를 찢고 나온 ‘분쇄 개방 골절’ 진단을 받았다.

의료진은 오른쪽 다리에 철심을 박아 정강이뼈와 종아리뼈를 고정했고, 발과 발목뼈는 나사와 핀으로 안정시켰다.

다만, 전문가들은 응급 수술을 집도한 의료진이 올바른 처방을 했다고 평가하면서도 우즈의 회복은 장기간이 걸리고, 피부 감염을 막기 위한 수술이나 피부·근육 이식 수술이 추가로 진행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보스턴 브리검 병원의 응급전문의 제러미 파우스트 박사는 CNN방송에 “우즈에게는 앞으로 며칠 동안 해야 할 일이 여전히 많이 남아있다”며 “그가 수술실로 다시 향할지, 그러지 않을지는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6. 스포츠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