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프로 무대 두 번째 도전 박찬호, 공격 골프에선 통할까

Print Friendly, PDF & Email

22일 야마하·오너스K 오픈

김주형·박상현 등 2승 경쟁

‘장외 장타왕’ 박찬호(48)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무대에 두 번째 도전장을 냈다.

박찬호는 오는 22일부터 나흘 동안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 솔 코스(파72)에서 열리는 코리안투어 야마하·오너스K 오픈(총상금 5억원)에 출전한다.

프로 선수가 아닌 박찬호는 대회 주최 측 초청으로 대회에 나온다.

올해 4월 KPGA 군산CC오픈에 이어 두 번째 코리안투어 대회 출전이다. 박찬호는 프로 선수와 짝을 이뤄 순위를 겨루는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에 두 차례 출전했지만, 아마추어 순위는 번외여서 정식 출전으로는 치지 않는다.

군산CC오픈에서 2라운드까지 29오버파를 쳐 꼴찌로 컷 탈락했던 박찬호는 이번 대회에서는 어떤 성적을 낼지 주목된다.

특히 야마하·오너스K 오픈은 다른 대회와 달리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이라서 박찬호의 컷 통과 가능성에 변수가 될 수 있다.

시즌 2승 경쟁도 뜨겁다. 올해 코리안투어에서는 8개 대회 챔피언의 얼굴이 모두 다르다.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타수 등 주요 기록에서 모두 1위를 꿰찬 김주형(19)도 SK텔레콤오픈 우승뿐 아직 2승 고지에 오르지 못했다.

김주형은 이 대회에 앞서 치른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컷 탈락한 뒤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별러왔다.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3년 우승 갈증을 씻은 코리안투어 통산 상금 1위 박상현(38)은 내친 김에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린다.

복병은 김성현(23)이다. 작년 KPGA 선수권대회 제패에 이어 지난 4일 일본프로골프투어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성현은 일본프로골프투어가 잠시 쉬는 사이 국내 원정에 나섰다.

<한국일보>

Categories: 6. 스포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