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PGA 투어, 6월 11일 슈와브 챌린지로 재개…일정 조정안 발표

Print Friendly, PDF & Email

코로나19 휴식기 속 여자골프가 재개 선봉…협회 기금으로 개최

대회 장소는 미정… ‘무관중’ 또는 ‘유관중’ 여부도 결정되지 않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중단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6월 11일 찰스 슈와브 챌린지로 2019-2020시즌을 재개한다.

PGA 투어 사무국은 16일 3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부터 중단된 시즌을 약 3개월만인 6월 중순부터 재개하는 것을 포함, 남은 시즌 일정을 발표했다.

원래 5월 21일 개막하려던 찰스 슈와브 챌린지는 3주 뒤인 6월 11일 시작하고, 이 기간에 열릴 예정이던 캐나다 오픈은 취소됐다.

슈와브 챌린지 이후로는 RBC 헤리티지(6월 18∼21일), 트레블러스 챔피언십(6월 25∼28일) 등이 차례로 열린다.

PGA 투어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부터 4주간 열리는 대회는 무관중 경기로 치를 계획이다.

정규시즌을 마감하는 윈덤 챔피언십은 8월 13∼16일 열린다.

이후부터 플레이오프 대회인 노던 트러스트(8월 20∼23일), BMW 챔피언십(8월 27∼30일), 투어 챔피언십(9월 3∼7일)이 열려 시즌 최강자를 가린다.

2020-2021시즌은 2019-2020시즌이 9월 7일에 끝난 지 불과 사흘만인 9월 10일 세이프웨이 오픈으로 막을 올린다.

국내 유일의 PGA 투어 대회인 더 CJ컵은 10월 15일부터 나흘간 제주도에서 펼쳐진다.

한편 코로나19 때문에 2019-2020시즌에 치러져야 할 메이저 대회 US오픈(9월 17∼20일)과 마스터스 토너먼트(11월 12∼15일)가 2020-2021시즌에 열리는 일이 발생했다.

올해 4대 메이저 대회는 4월 열릴 예정이던 마스터스가 11월로 미뤄졌고 5월 PGA 챔피언십은 8월, 6월 US오픈은 9월로 각각 순연됐다. 7월에 열리기로 되어 있던 브리티시오픈은 취소됐다.

<연합뉴스>

Categories: 6. 스포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