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U-23 박항서호, UAE와 0-0 무승부…북한은 요르단에 1-2 패배

Print Friendly, PDF & Email

VAR로 베트남·UAE 모두 페널티킥 인정 안 돼…북한, 조 최하위

베트남과 UAE 선수들이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AFC 제공]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23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득점 없이 비겼다.

베트남 대표팀은 10일(현지시간) 오후 태국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D조 예선 첫 경기에서 UAE와 공방 끝에 전·후반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베트남 관중의 일방적 응원 속에서 일진일퇴 공방으로 전반전을 마친 베트남은 후반 시작 2분여 만에 오른쪽 페널티 박스 인근에서 수비수의 태클로 페널티킥 위기를 맞았으나 비디오판독(VAR) 결과 프리킥이 선언돼 실점 위기를 넘겼다.

약 15분 뒤에는 UAE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베트남 응우옌 호앙 득이 날린 강한 슈팅이 UAE 수비수를 맞고 나간 장면을 놓고 VAR이 시행됐지만, 역시 페널티킥이 선언되지 않아 득점 기회를 놓쳤다.

베트남은 후반전 막판에도 결정적 찬스가 두 어 차례 더 있었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베트남은 오는 13일 같은 장소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조별리그 첫 승을 노린다. 이번 대회는 2020년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을 겸한다.

박 감독은 대회 4강에 들어 베트남 축구 사상 첫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북한과 요르단 선수들이 공을 다투고 있다.

이어 열린 북한과 요르단 경기에서는 요르단이 2-1로 승리했다.

북한은 전반 종료 직전 요르단의 무함마드 바니 아티에에게 골을 내준 뒤, 후반 30분에 오마르 알 제브디에에게 추가골을 허용해 2-0으로 끌려갔다.

북한은 후반 추가 시간 터진 량현주의 골로 막판 추격에 나섰지만, 시간이 모자랐다.

D조 예선 첫 경기를 치른 결과, 요르단이 1승으로 승점 3점을 챙겨 조 선두에 올랐다. 이날 비긴 베트남과 UAE는 각각 승점 1점을 챙겼고, 1패(승점 0점)를 안은 북한은 최하위로 처졌다.

<연합뉴스>

 

Categories: 6. 스포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