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검찰, 볼턴 회고록 수사 착수…출판사에 소환장”

Print Friendly, PDF & Email

WSJ “검찰, 볼턴이 기밀정보 잘못 취급했는지 수사나선 것”

연방검찰은 최근 회고록을 펴낸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기밀정보를 잘못 취급했을 가능성에 대한 범죄 수사에 착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보도했다.

검찰은 연방대배심이 발부한 소환장을 14일 출판사인 사이먼앤드슈스터, 문예 창작물 대행사인 재블린에 보내 볼턴 전 보좌관과 주고받은 모든 대화 내용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이 밝혔다.

두 회사는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의 출판에 관여한 기업들이다. 지난 6월 처음 공개된 이 책은 저자의 재임 시절 이야기는 물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강도높은 비판을 담아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법무부가 연방대배심을 활용해 볼턴 전 보좌관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는 사실은 이번 보도로 처음 공개됐다.

트럼프 행정부는 회고록에 국가안보 기밀이 다수 포함돼 있다는 이유로 법원에 출판금지 명령을 신청하고 대대적인 수정을 요구했지만 이 책의 공개를 막지는 못했다.

한 소식통은 볼턴 전 보좌관 개인에게는 소환장이 발부되지 않았다고 WSJ에 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북미 비핵화 협상과 남북미 정상외교에 관한 비사를 자신의 견해를 뒤섞어 회고록에 담아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받았다.

<연합뉴스>

Categories: Uncategorized

Tagged a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