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미 허리케인 지나간 뒤 동전크기만한 ‘거대모기’ 출현

Print Friendly, PDF & Email
홍수로 노스캐롤라이나서 개체수 급증
거대 모기 '소로포라 섬모충류'(Psorophora ciliata)

거대 모기 ‘소로포라 섬모충류'(Psorophora ciliata)[미국 플로리다대 곤충학선충학 홈페이지 캡처]

최근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휩쓸고 지나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州) 전역에서 길이가 1센트 동전 지름만한 거대 모기가 출현하고 있다고 CNN방송이 9일 보도했다.

이 모기는 학명으로 ‘소로포라 섬모충류'(Psorophora ciliata), 보통은 ‘갤리니퍼'(Gallinipper)라고 불리는 종으로, 여름철에 나타나는 일반적인 모기보다 두세 배 크고 다리에 얼룩말 줄무늬가 있다고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학교 곤충학과 조교수 마이클 라이스킨드는 설명했다.

라이스킨드는 이 모기는 일반적으로 인간 질병은 옮기지 않지만 물리면 매우 아프다고 설명했다.

이 거대 모기는 미국 동부에 자생하는 종으로, 보통 때는 매우 보기 힘들지만, 허리케인으로 홍수가 나면 개체 수가 급증하게 된다고 라이스킨드는 덧붙였다.

이 모기 알은 고인 물에서 더 많이 부화하게 되며, 일반적으로 밭이나 목초지, 습지 등 물에 잠긴 풀이 많은 지역을 좋아한다.

보통은 암컷이 낳은 많은 알의 대부분은 죽는다. 하지만 이 알들은 건조한 환경에서도 잘 견디며, 허리케인으로 대규모 홍수가 발생하면 부화를 기다리면서 밖으로 나오게 된다고 라이스킨드은 설명했다.

현재 멕시코만에서 미국 남동부로 북상 중인 허리케인 ‘마이클’이 곧 플로리다 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과학자들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라이스킨드는 또 다른 허리케인이 오면 플로렌스의 결과로 나온 알들이 부화할 수 있으며, 그렇게 되면 노스캐롤라이나주가 겪는 문제는 지금보다 두 배는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라이스킨드는 “만약 허리케인 마이클이 또다시 우리를 강타하게 된다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Uncategorized

Tagged a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