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보조금 대폭 늘린 ‘커버드 CA’ 가입하세요

Print Friendly, PDF & Email

공적부조와 무관 ‘안심’

미가입 땐 벌금폭탄, 내년부터 혜택 받으려면 12월 15일까지 가입해야

7일 LA 한인타운 옥스포드 팔레스 호텔에서 피터 리(오른쪽 두 번째부터) 커버드 CA 대표와 데이빗 강 대표 등 관계자들이 한인들의 가입을 독려하고 있다. [박상혁 기자]

“‘커버드 캘리포니아’는 ‘공적 부조’가 아니니 걱정 말고 가입하세요”

내년 1월1일부터 캘리포니아 오바마케어 프로그램인 ‘커버드 캘리포니아(커버드 CA)’의 보조금 지급대상 범위가 중산층으로까지 대폭 확대됨에 따라 보험이 없는 많은 한인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7일 커버드 CA 당국은 LA 한인타운을 방문, 한인사회를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더 많은 한인 주민들의 ‘커버드 캘리포니아’ 가입을 독려했다.

이날 커버드 CA 당국의 피터 리 대표는 ▲지난 6월 주의회가 건강보험 미가입자에 대한 벌금 규정을 부활시켜 2020년부터 건강보험이 없는 무보험자는 2021년 세금보고에서 벌금을 부과 받게 되는 점과 ▲커버드 캘리포니아 보조금 혜택은 공적부조 수혜에 해당되지 않아 영주권, 시민권 신청 시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점을 강조했다.

리 대표는 “내년부터 캘리포니아에서 보험 가입은 의무화 됐기 때문에 보험에 가입하지 않을 경우, 내후년 세금 보고를 할 때 세무 당국에 의해 수천 달러에 이르는 벌금 폭탄을 맞을 수도 있다”고 당부했다.

캘리포니아 주민들 중 내년부터 건강보험이 없는 무보험자는 2021년 세금보고에서 벌금을 부과받게 된다. 벌금은 성인기준 695달러 혹은, 연소득의 2.5% 가운데 금액이 큰 것을 기준으로 부과된다.

2020년 커버드 캘리포니아의 일반가입 기간은 오는 2020년 1월31일까지다. 이미 커버드 캘리포니아에 가입한 주민들은 오는 12월15일까지 플랜 갱신 및 변경 신청을 할 수 있다. 기본 가입자 중 75% 가량은 동일한 메탈(metal) 등급에서 최저비용 플랜으로 변경해 낮은 보험비용으로 같은 수준의 혜택을 받을 수도 있다.

리 대표는 “내년 1월1일부터 건강보험 혜택을 받길 원한다면 12월15일까지 가입을 완료해야 한다”고도 설명했다.

한편 캘리포니아주에 한해 2020년 건강보험 가입시 제공되는 지원금 혜택은 이전에 비해 확대된다.

주 정부는 내년 예산안에 오는 2022년까지 한시적으로 저소득층에 제공하던 정부보조 혜택을 중산층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포함시켰다.

이에 따라 소득 연방빈곤선 기준 400%이상, 600%이하(1인 기준 세금공제 전 연4만9,961달러-7만4,940달러, 4인 가족 기준 연 10만3,001달러-15만4,500달러)까지로 보조금 지급대상 범위가 확대된다.

데이빗 강 건강보험 에이전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보험 가입 여부는 개인의 마음가짐에 큰 차이를 가져다 준다”며 “지난해 커버드 캘리포니아에 가입해 큰 병을 치료받아 살아나신 분들의 사례가 많은데, 더 많은 주민들이 이 혜택을 제공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www.CoveredCA.com,
전화 (800)300-1506

<한국일보 석인희기자>

Categories: Uncategorized

Tagged a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