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아인슈타인의 ‘신의 편지’, 290만달러에 낙찰

Print Friendly, PDF & Email

사망 1년전 독일 철학자 구트킨트에서 보낸 편지 
“신은 인간의 나약함 나타내는 것” 
“성경은 취약하고 원시적인 전설” 

알버트 아인슈타인이 종교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힌 편지가 4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290만 달러(32억2857만원)에 가까운 가격에 낙찰됐다고 영국 BBC가 보도했다.

‘신에 대한 편지'(God letter)라고 불리는 이 편지는 아인슈타인이 1954년에 쓴 것으로 당초 100만(11억1370만원)∼150만 달러(약 16억7000만원)에 낙찰될 것으로 예상됐었지만 예상가를 훨씬 뛰어넘은 가격에 팔려나갔다.

노벨상 수상자인 아인슈타인은 죽기 1년 전 74살 때 독일 철학자 에릭 구트킨트에게 보낸 1장 반 분량의 편지에서 종교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피력하며 과학과 종교 간의 관계에 대해 논쟁을 벌였다.

독일어로 쓰인 이 편지에서 아인슈타인은 신에 대한 믿음에 대해 “나에게 있어 신이란 인간의 나약함을 나타내는 것 이상의 어떤 의미도 없다”며 “성경은 취약하고 원시적인 전설일 뿐이다. 이러한 내 생각은 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인슈타인의 또다른 편지들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경매에 나와 고가에 팔린 적이 있다. 지난해 이탈리아의 한 화학 전공 학생에게 그가 보낸 편지는 6100달러(약 681만원)에 팔렸고, 상대성이론에 대해 언급한 1928년의 편지는 10만3000달러(약 1억5000만원)에 팔렸다.  예루살렘에서 행복한 삶에 대한 생각을 적은 편지는 2017년 156만 달러(약 17억4000만원)에 낙찰됐다.

<뉴시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Uncategorized

Tagged a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