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한인 은행 성장세 지속…자산 350억달러 돌파

Print Friendly, PDF & Email

6개 은행 3분기 자산·자본금 실태

경영환경 악화속 5.2%↑, 자본금 호프 21억·한미 8억…중국 이어 2위 금융권 규모

 

한인 은행들이 코로나19 사태와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자산과 예금, 대출 등 주요 외형 부문에서 전년 대비 성장세를 달성하면서 총 자산 규모가 350억 달러, 자본금 규모는 37억 달러를 각각 돌파했다. 남가주에 본점을 둔 6개 한인 은행들이 감독국인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에 보고한 가장 최근 자료인 2023년 3분기(9월30일 현재) 기준으로 총 자산 규모는 351억5,927만 달러, 자본금 규모는 37억1,058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표 참조>

자본금 규모는 6개 한인 은행 모두 1억달러 대를 넘어섰다. 자산 규모 201억달러로 미주 최대 한인 은행인 뱅크오브호프의 자본금만 20억9,621만 달러로 6개 한인 은행 전체 자본금의 과반을 넘는 56.5%를 차지했다. 이어 자산규모 73억달러로 2위인 한미은행의 자본금이 7억5,455만달러, PCB 뱅크가 3억3,370만달러, CBB 뱅크 2억2,839만달러, 오픈 뱅크 1억8,242만달러, US 메트로 뱅크 1억1,532만달러 등으로 모두 자본금이 1억달러를 가볍게 넘겼다.

또 6개 한인 은행들의 평균 자산 대비 자본금 비율도 10.55%로 탄탄한 수준이다. 은행별로는 9%대에서 13%대까지 기록하며 감독국이 요구하는 최저 적정 수준인 6%, 우수 수준인 8%를 훌쩍 넘겼다. PCB 뱅크의 자산 대비 자본금 비율이 13.00%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CBB 뱅크(12.28%), 뱅크오브호프(10.44%), 한미은행(10.31%), US 메트로 뱅크(9.62%), 오픈 뱅크(8.51%) 순으로 높았다.

다만 전년 동기의 11.16%에 비해서는 0.61%포인트 하락했다. 올해 3분기 자산 규모가 전년 동기의 334억3,539만달러에 비해 5.2% 증가했으나 자본금 증가는 이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자본금은 은행 자본 비율의 핵심 지표이자 은행감독 규정상 대출 건당 상한선 규모와 직결되기 때문에 감독국이 주시하는 가장 중요한 지표중 하나다. 자본금이 많은 은행, 즉 덩치(자산 규모)가 큰 은행이 대형 대출도 더 할 수 있는 여력이 있다.

한인 은행권은 미국에서 중국계에 이어 자산이나 은행 수 등에서 커뮤니티 은행으로는 두 번째로 규모가 크다. 미국에는 흑인과 히스패닉, 아시아계 등 소수계와 함께 100여개 민족이 넘게 거주하지만 한인 은행처럼 활발하게 성장하는 자체 커뮤니티 은행들을 보유하고 있는 것은 중국계와 한인 커뮤니티가 대표적이다.

한인사회는 이같이 커진 한인 은행의 자본금 규모를 대형 대출이나 전문 노하우를 요구하는 기업 대출(C&I) 부문 등에 적용할 경우 한인 경제를 업그레이드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부동산 대출이나 SBA 대출 의존도를 줄이고 현금 등 유동자산을 기반으로 한 기업 대출과 테크놀러지 대출 등 전문 노하우를 필요로 하는 전문 비즈니스 대출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같은 인력 및 구조에 대한 투자가 자본금 규모에 따라 수천만, 수억 달러의 대출을 할 수 있는 역량으로 연결될 수 있고 주류 및 대형 중국계 은행과의 경쟁에서도 이길 수 있다는 지적이다.

[미주 한국일보 조환동 기자]

Categories: Uncategorized

Tagged a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