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28년 전의 악몽 재현되나’ 한인들 불안

Print Friendly, PDF & Email

일부 폭도 한인타운 몰려, 유리창 깨고 물품 훔쳐

타운 20여개 업소 피해

미네소타주 경찰에 의한 흑인 사망사건으로 촉발된 대규모 시위가 지난달 30일 LA 도심에서 약탈과 방화 등 폭동 양상으로 비화되면서 LA 한인타운의 한인 업주들과 주민들이 28년 전 LA 폭동 때와 같은 피해를 우려하며 불안해 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밤부터 주말 이틀간 LA시 전역에 극심한 폭력시위가 이어진 가운데 페어팩스와 멜로즈 지역 및 베벌리힐스를 휩쓴 시위대가 이 기간 한인타운 지역에는 시위대가 직접 몰려오지는 않았지만 주말 밤 사이에 일부 폭도들이 심야 시간 웨스턴가를 중심으로 한인타운을 돌며 약탈과 기물파손 행위를 벌여 한인타운 내 업소 20여곳이 피해를 입었다.

지난달 31일 8가와 옥스포드 코너의 한인 업소 밀집 샤핑몰에서는 셀폰 업소와 마사지샵, 전자담배샵, 리커스토어, 치킨집 등 5곳의 업소들이 업소 유리창과 출입문이 파손되고 물품을 약탈당하는 등의 피해를 당했다.

샤핑몰 경비 담당자에 따르면 이날 0시30분께 젊은 흑인 20여 명이 몰 안으로 몰려와 경비실 안에 있던 한인 경비원을 협박한 뒤 업소 곳곳을 돌아다니며 야구방망이 등으로 창문을 부수고 약탈을 시도했다. 당시 경비원이 재빨리 경찰에 신고해 순찰자들이 출동하자 폭도들이 도주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이 샤핑몰 1층에서 리커스토어를 운영하는 허영이씨는 “다행히도 가게 창문 한 쪽만 깨졌고 안에 철조망이 설치돼 있어 아무도 침입하지는 못했다”며 “이런 일을 예상해서 미리 준비를 했지만, 앞으로 폭동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 정말 걱정된다”고 말했다.

또 이날 밤 코리아타운 플라자 샤핑몰의 웨스턴가 쪽 출입문이 폭도들의 약탈 시도로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고, 웨스턴과 윌셔 교차로의 솔레어 주상복합 1층에 있는 버라이즌 매장도 유리가 깨지는 등 피해가 났다.

이곳에서 한 블럭 떨어진 웨스턴과 6가 코너의 샤핑몰 내 티모빌 업소와 전자담배 판매 업소도 유리창과 출입문이 깨지고 셀폰 제품 등이 털리는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한인타운 지역의 CVS와 월그린 등 대형 약국 체인 매장들은 업소 유리문을 모두 나무 판자들로 막고 추가 약탈 등의 피해 방지에 나섰으며 많은 한인 업소들도 아예 문을 닫고 철시를 하거나 약탈에 대비하는 등 비상대처에 나서고 있다.

LA 경찰국(LAPD) 올림픽경찰서는 현재 한인타운 내 곳곳의 순찰을 강화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윌셔와 웨스턴 교차로의 건물 관리 관계자는 “폭동과 같은 상황을 예상하고 전날 밤 파킹장 보안을 강화시키고 몰 내 출입문 3곳을 폐쇄시키고, 평소보다 가드 인력을 3배 늘리는 등 철저한 준비를 했다”며 “또 다시 시위대가 한인타운으로 올 수도 있어 걱정된다. 경찰과 주방위군이 투입돼 지난 LA폭동과 같은 상황이 벌어지지 않고 진정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전했다.

<한국일보 구자빈 기자>

Categories: Uncategorized

Tagged a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