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LA시 ‘식당 야외영업 지원’ 돌연 중단

Print Friendly, PDF & Email

‘수천 달러 지원’ 당초 약속 이행 안해

업주들 “존폐 위기속 망하게 될것” 반발

LA 시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처를 위한 실내영업 중단 조치로 타격을 입고 있는 요식업소들을 위해 식당 야외 영업을 확대 허용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한 뒤 이를 대대적으로 홍보했다가 이후 슬그머니 중단한 것으로 드러나 식당 업주들의 원성이 커지고 있다.

NBC4 방송은 탐사보도를 통해 LA시가 기금 부족을 이유로 ‘앨 프레스코(Al Fresco)’ 프로그램을 중단했다고 16일 전했다.

NBC에 따르면 6월 말 에릭 가세티 LA 시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영업 제한으로 어려움을 겪는 식당들을 위해 LA시 교통국(LADOT)이 도로변 차선과 보도, 주차장에 더 많은 야외테이블 설치할 수 있는 임시허가증을 발급하는 앨 프레스코 프로그램의 2단계를 발표했다.

식당들은 알프레스코 프로그램을 통해 식당과 인접한 인도와 주차장은 물론 스트릿 파킹 지역, 특정 도로의 전 구간이나 일부 구간까지 허가받아 야외 식사 장소로 사용이 허용됐다.

가세티 LA 시장은 “식당인근 도로변과 폐쇄된 인도에서 야외 식사를 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한다”며 “거리 테이블과 차선도로를 분리하는 장벽을 설치하기 위해 식당마다 수천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발표했었다.

이에 따라 많은 식당 업주들이 확대 야외 영업 지원을 기대해왔지만 LADOT는 공식 발표도 없이 프로그램 을 중단했다고 NBC는 전했다. 하지만 프로그램 중단 이전에도 노상식사 허가를 신청한 대부분의 LA식당들은 정작 승인을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NBC는 지적했다.

NBC 보도에 따르면 일부 식당 업주들은 식당의 존폐 위기에 처해 앨 프레스코 프로그램 지원에 기대를 걸어왔는데, 이 프로그램이 약속과는 달리 사실상 지원을 받지 못하는 무용지물이어서 이제 사실상 폐업할 수 밖에 없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식당들의 시정부 허가를 받도록 돕는 컨설턴트인 제이콥 밴 혼은 “프로그램 발표가 있었지만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며 “LADOT에 문의한 결과 프로그램 수요가 너무 많아 초기 지원 자금 할당이 모든 소진됐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식당 내부영업 금지 등 제한 조치가 장기화되면서 극심한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으며 몇 개월 동안 야외 영업 허가만 기다리던 식당 업주들은 이같은 소식에 이제 식당을 폐업할 수밖에 없다며 허탈해하고 있다.

LA 다운타운지역 스프링 스트릿에서 다운 앤 아웃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는 비아니 샌더슨은 “앨 프레스코 프로그램 지원이 제대로 있었다면 식당 운영 비용과 임대료 일부를 지불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이제는 내 인생에서 처음으로 개인 파산을 고려하고 있다”고 한숨을 쉬었다.

한편 LA 시장실은 야외식당 영업 허가 발급을 재개할 수 있도록 자금지원을 찾고 있지만 언제 다시 시작될지는 밝히지 않았다고 NBC는 전했다.

<한국일보 이은영 기자>

Categories: Uncategorized

Tagged a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