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UC·CSU 입학정원 1만5천명 늘린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주정부 20억달러 투입, 가주 출신 더 받기로

UC 명문대학들의 입학 정원이 늘어날 전망이다. 가주 거주 학생들의 UC 입학 문호를 높이기 위한 결정이다.

이달 새로 임명된 세실리아 에스토라노 의장을 주축으로 한 UC 이사회는 캘리포니아주 거주 학생들의 교육기회 향상을 위해 UC 입학정원 증원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가주 정부는 오는 2022년 가을학기 UC와 칼스테이트 계열 입학 정원을 1만5,000명 이상 증원하기 위해 단일 회계연도 규모로는 최대 금액의 자금 투입을 약정했다. 또, 뉴섬 주지사와 민주당 의원들은 더 많은 학생들을 수용하고 캘리포니아 커뮤니티 칼리지와 함께 두 시스템에 더 많은 학생 주택을 제공하기 위해 UC 및 칼 스테이트 시설을 확장하기 위해 20억 달러의 기금 조성을 합의한 상태다.

오는 2030년까지 전체 입학정원을 14만4,000명까지 증원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UC와 칼스테이트 계열 대학은 컴퓨터 및 수학과 과학, 비즈니스 및 파이낸스, 의료 등 급성장 분야에서 활약하게 될 대학 졸업생 110만 명을 배출하기 위해 가주가 증원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UC 이사회에 따르면 이번 가을학기 UC 계열 대학들은 13만2,353명의 신입생 지원자들에게 입학을 허가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11% 증가한 수치다. 그러나 지난해에 비해 9개 학부 캠퍼스 중 7개 캠퍼스가 가주 거주 학생들의 입학문호를 더 좁혔다. 4만4,000명의 가주 거주 학생들을 포함해 7만1,000여명의 지원자들이 고배를 마셨는데 과거 추세를 기준으로 보면 대다수가 UC 입학 자격이 충분한 학생들이다.

실제로 가주 출신 신입생 지원자의 입학률을 전체 평균 65.7%로 떨어졌다. 지난해 70.5%보다 4.8% 떨어졌고 1995년 83.5%에 비하면 대폭 하락했다. 합격 기준이 높기로 유명한 UCLA의 경우 이번 학기 신입생 입학률이 9.9%에 불과하다. 지난 1995년 신입생 입학률이 43%를 기록했으나 25년 새 신입생 지원자수가 4배 늘어나면서 합격자들은 UC입학에 필요한 최소 점수보다 훨씬 높은 평점 4.5이상에 우등상과 칼리지-프렙 과정 이수는 기본이었다. UC어바인 역시 25년 새 지원자수가 5배 증가하면서 합격률은 74%에서 20%로 떨어졌다.

UC 이사회의 세실리아 에스토라노 의장은 지난주 “세계적 수준의 교육에 대한 접근성을 확대해야 한다”며 “지금 UC 계열 대학들은 시설, 교과과정, 교수진을 대학교육 파트너와 공유할 수 있는 잠재적 ‘교육 허브’를 포함해 모든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국일보 하은선 기자>

Categories: Uncategorized

Tagged a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