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UC 입학전형 SAT·ACT 제외

Print Friendly, PDF & Email

이사회 개정안 확정, 2024년까지 시행후 자체 입학시험 마련

UC가 결국 오는 2024년까지 UCLA와 UC 버클리를 포함한 모든 UC 캠퍼스의 대입 사정요건에서 SAT 및 ACT 시험을 완전히 배제시키기로 결정했다.

미국 내에서 신입생 지원자수가 가장 많은 최대 주립대학 시스템인 UC가 이들 대입 표준시험을 입학사정에서 완전히 제외키로 결정함에 따라 다른 대학들에도 영향을 미쳐 향후 미국 대학입시 판도가 대대적 변화가 예상된다.

UC 이사회는 21일 화상회의로 열린 전체회의에서 재닛 나폴리타노 UC 총괄총장이 제출한 이같은 내용의 입학사정 요건 변경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앞으로 UC 입학사정에서 SAT와 ACT 시험은 제외되며, UC는 자체적인 입학 표준시험을 만들어 2025년 가을학기 입시 때까지 실시하고 이후에 다시 SAT 및 ACT를 도입할 지를 결정하게 된다. 또 UC는 SAT 에세이와 ACT 라이팅 테스트를 2021년 학부생 입시 요건에서 제외시킬 예정이다.

나폴리타노 총괄총장은 이날 성명에서 이같이 설명하며 “오늘 UC 이사회에서 결정한 사안은 앞으로 대학 입시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나폴리타노 총괄총장은 저소득층 학생들이 UC 교육을 받는 기회를 넓힐 수 있게 하기 위해 오는 2024년까지 입학 사정에서 SAT, ACT 시험 점수 제출을 선택사항으로 변경하고 그 이후에는 입학 요건에서 완전히 배제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현재 UC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SAT 시험 취소 사태로 2021년 가을 지원자에 대한 시험점수 요구 사항을 일시적으로 중단한 상태이다.

UC는 오는 2021년과 2022년 가을학기까지는 지원자들이 선택적으로 SAT나 ACT점수를 제출할 수 있지만, 이후 2023년과 2024년 입시 때에는 모든 캠퍼스에서 시험 점수를 아예 고려하지 않을 계획이다.

하지만 선택적으로 시험 점수를 제출할 경우 학생들은 과목 배정, 장학금, 일정 성적 상위 해당 학생에 대한 UC 입학 보장 등 여러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한편 칼스테이트(CSU) 대학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 입학사정에서 표준시험 요건을 배제시킨 상태다.

<한국일보 구자빈 기자>

Categories: Uncategorized

Tagged a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