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레벨업 나선 K-게임…대형 신작 쏟아진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달부터 하이브IM·시프트업 등 신작 출시

넷마블은 상반기까지 매월 신작 내놓을 예정

- 광고 -

주요 게임사 실적 개선 기대…흑자전환 전망

하이브IM의 ‘별이되어라2: 베다의 기사들’. 사진 제공=하이브IM
하이브IM의 ‘별이되어라2: 베다의 기사들’. 사진 제공=하이브IM

‘K-게임’에 대한 이용자들의 관심이 줄어들면서 ‘실적 보릿고개’를 넘고 있는 국내 게임사들이 이달부터 대형 신작들을 연이어 출시하고 분위기 반전과 위기 돌파에 나선다. 2분기 시작과 함께 출시되는 신작들은 ‘레벨업’에 사력을 다하고 있는 게임사들이 최고경영자(CEO) 교체 등 체제 정비를 마치고 내놓는 작품인 만큼 올 한해 게임업계 실적 판세를 가늠할 풍향계가 될 전망이다.

1일 게임 업계에 따르면 2분기 첫 출시작은 하이브(352820)IM의 ‘별이되어라2: 베다의 기사들’이다. 이달 2일 정식 출시하는 ‘별이되어라2’는 플린트가 개발하고 하이브IM이 퍼블리싱(유통)을 맡았다.

업계에서는 이번 ‘별이되어라2’의 흥행 여부에 따라 퍼블리셔로서의 하이브IM의 입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하이브IM이 독립 게임 개발사보다는 하이브 엔터테인먼트의 게임 전담 조직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만큼 이번 퍼블리싱 성과가 중요하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하이브IM의 대표작은 ‘리듬 하이브’와 ‘인더섬 위드 BTS’ 등 하이브 소속 아티스트의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게임이 대부분이다.

‘별이되어라2’가 2014년 2월 출시돼 전 세계적으로 흥행했던 ‘별이되어라’의 정식 후속작이라는 점도 기대 요인이다. ‘별이되어라’는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2000만 건, 매출 3000억 원을 기록했다. 또한 ‘별이 되어라’는 수명이 짧다는 평을 받는 모바일 게임의 통념을 깨고 5년 넘게 장기 흥행하며 플린트의 오랜 캐시카우(현금 창출원) 역할을 했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D7R7B13H5/GD05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