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대선 앞두고 ‘바이든 반대’ 목소리…올해 40회 글

일론 머스크가 엑스에 올린 바이든 대통령 비판 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재선을 노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 표명을 더 늘리고 있다. 머스크는 지난달 3일...

패스트푸드 비판 다큐 ‘슈퍼사이즈 미’ 스펄록 감독 별세

영화제작 위해 한 달간 맥도날드 햄버거 먹기도 패스트푸드의 폐해를 낱낱이 고발한 다큐멘터리 영화 '슈퍼 사이즈 미'(Super Size Me)의 감독 모건 스펄록이 암 투병 끝에 향년...

한미방위비협상 美수석대표 “2차 협상서 생산·실질적 논의”

한미 방위비분담(SMA) 협상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린다 스펙트 국무부 선임보좌관은 23일 제12차 SMA 체결을 위한 제2차 회의와 관련, "생산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스펙트 수석대표는 서울에서...

글렌데일 경찰, 남미 원정 도둑 4명 체포

글렌데일에서 절도행각을 벌여온 남미의 원정 절도단 4인조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글렌데일 경찰은 이번 주, 네명의 콜롬비아 국적 절도용의자가 체포됐다고 말했습니다. 수사관들은 용의자들이 주택을...

백악관, ‘서울대N번방’ 같은 딥페이크 음란물 막기위해 나섰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영상과 이미지를 합성하는 기술인 '딥페이크'를 악용한 음란물의 제작·확산을 막고 관련 유통시장의 폐쇄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백악관은 23일 AI 개발자,...

시속 265㎞ 토네이도로 아이오와 마을 초토화…5명 사망

중남부 곳곳에서 잇달아 강력한 토네이도가 발생해 5명이 숨지고 최소 35명이 다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22일 AP통신과 미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전날 아이오와주 그린필드의 남서쪽...

녹슨 듯 주황빛 된 알래스카 강, 무슨 일?…”기후변화 직격탄”

동토층 해빙으로 철 등 광물 용출…수중 생태계 악영향" 깨끗하고 투명한 것으로 유명한 미국 서북단 알래스카의 강 수십개가 마치 녹을 푼 듯한 주황빛으로 변모해 우려를 사고...

165m/h 토네이도로 아이오와 마을 초토화…최소 1명 사망

인구 2천명 그린필드 등 강타…일리노이 등 5만여가구 정전텍사스에도 토네이도 주의보…6만가구 정전 속 폭염까지 겹쳐 이중고 중남부 곳곳에서 잇달아 강력한 토네이도가 발생해 곳곳에서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조류인플루엔자 두번째 인체감염…미시간주 축산종사자

미국에서 젖소를 통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1)의 인체 감염 사례가 두 번째로 나왔다고 AP 통신이 미시간주(州) 보건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오늘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 보건당국은 축산...

필라델피아 세탁업체 전직 직원 권총 난사…2명 사망·3명 부상

동부 필라델피아 인근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2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했습니다. 로이터는 오늘 22일 아침 8시 30분쯤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지역 체스터의 ‘델라웨어 카운티 리넨’ 세탁업체에서...

대학졸업식 돌며 돈 나눠준 갑부

▶ 억만장자 로버트 헤일 졸업생 전원 1천달러씩 매사추세츠 주립대 다트머스 캠퍼스 졸업식에서 억만장자 자선가가 1,200여 명의 졸업생 전원에게 각각 1,000달러를 선물했다고 AP통신이 21일 보도했다. AP에 따르면...

바이든 발목잡는 ‘지지후보 없음’…켄터키 경선서 18% 달해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에 나서는 후보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미 내정된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지지후보 없음' 표가 심상치 않은 수준으로 잇따라 나와 바이든...

헤일리 “트럼프에 투표”…경선 사퇴 후 첫 지지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 마지막까지 남아 있었던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처음으로 표명했다. 헤일리 전 대사는 22일 허드슨...
- 광고 -

이슈 투데이

- 광고 -

타운 비즈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