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손 저림, 혈액순환 문제보다 다른 원인도 많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56세 여성이 3개월 전부터 양손이 저리고 화끈거리며 밤에 증상이 더 심해졌다. 약국에서 혈액순환 개선제를 구매해 복용했지만, 증상이 좋아지지 않아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겼거나 뇌졸중 전조 증상이 아닌가 걱정돼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았다. 손목터널증후군 진단을 받았다.

손 저림은 팔이나 손 신경이 손상·자극되거나 눌렸을 때 발생할 수 있다. 흔한 원인 중 하나가 손목의 정중신경이 눌려 저림과 통증 등이 나타나는 손목터널증후군이다.

- 광고 -

정중신경은 손목 안의 좁은 공간을 통해 지나가는데, 손목을 과도하게 반복 사용하거나 정중신경이 지나가는 손목 안 공간이 좁아질 수 있는 질환이 있으면 신경이 눌려 손 저림이 유발될 수 있다.

목 디스크로 탈출한 디스크가 경추신경을 눌러 손 저림을 유발할 수도 있다. 같은 자세로 오래 잠을 자거나 팔꿈치로 기댄 자세를 오래 유지하면서 신경이 눌려 손 저림이 나타날 수도 있다.

당뇨병 환자에게서도 손 저림이 나타날 수 있다. 혈당이 높으면 신경섬유가 손상을 받아 당뇨병성 말초신경병증이 생겨 손발이 저리고 감각 이상이 오면서 통증이 나타난다.

흔하지는 않지만 뇌나 척수, 그 주위의 문제로 손 저림이 나타날 수 있다. 뇌혈관질환이나 뇌, 척수 부위 종양이 손 저림을 유발할 수 있다. 이 경우에는 팔이나 손의 힘이 약해지거나 기능이 저하되는 증상이 동반될 때가 많다.

손 저림의 원인을 추정하는 데 도움이 되는 소견이 몇 가지 있다. 우선 손 저림 범위가 어디까지 인가인데, 새끼손가락만은 저리지 않다면 혈액순환 문제보다 신경과 질환일 가능성이 크고 그중에서도 가장 흔한 원인이 손목터널증후군이다.

손 저림이 양손에 모두 나타나는지, 한쪽 손에만 나타나는지도 중요하다. 뇌에 이상이 있으면 손 저림이 대부분 한쪽에 나타나고 두통·어지러움·발음장애·언어장애·근력 저하·보행장애 등 다른 증상이 동반될 때가 흔하다.

그다음으로는 당뇨병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혈당이 높아지게 되면 동맥·정맥 등의 말초혈관과 모세혈관에 혈액순환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신경에 혈액을 공급하는 신경혈관이 좁아지고 막히면서 말초신경 손상이 일어나 당뇨병성 말초신경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권대익 의학전문 기자>

건전한 댓글 문화 운영 원칙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