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미국 또 복권 대박 예열…파워볼 이월 당첨금 1조4천억원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또다시 로또 대박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대표적 복권인 파워볼의 1등 당첨자가 지난 1일 추첨까지 39차례 연속 나오지 않아 ‘잭폿’ 당첨금이 10억9천만달러로 불어났다

- 광고 -

이같은 1등 당첨금은 미국 복권 역사상 9번째로 큰 규모다.

1등 당첨금은 29년에 걸쳐 나눠 받거나 한꺼번에 수령할 수 있다. 일시불로 받으면 당첨금이 작아진다.

3일 추첨에서 단독 1등이 나와 일시금으로 받을 경우 당첨금은 5억2천730만달러가 된다.

파워볼 1등의 행운을 거머쥐려면 흰색 공의 숫자 1∼69 가운데 5개, 파워볼로 불리는 빨간 공의 숫자 1∼26 가운데 1개를 맞혀야 한다. 이들 6개 숫자를 모두 맞힐 확률은 2억9천220만분의 1에 그친다.

파워볼은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토요일 세 번 추첨하는 데 올해 1월 1일 1등 당첨자(당첨금 8억4천220만달러)가 나온 이후 잭폿을 터뜨리지 못하고 있다.

파워볼과 함께 미국 양대 복권으로 꼽히는 메가밀리언스에서는 지난달 26일 미국 복권 역사상 8번째로 큰 당첨액인 11억3천만달러의 주인공이 나왔다.

메가밀리언스의 1등 당첨 확률은 3억260만분의 1로 파워볼보다 낮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