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세계 최고령 남성’ 베네수엘라 농부 114세로 별세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기네스 세계기록(GWR)이 세계 최고령 남성으로 인증한 베네수엘라의 농부 후안 비센테 페레스 모라가 2일(현지시간) 11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AFP 통신이 그의 친척들과 현지 당국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기네스 세계기록은 페레스가 112세이던 2022년 2월 4일, 그를 생존해있는 세계 최고령 남성으로 인증한 바 있다.

- 광고 -

페레스는 2022년 기준 11명의 자녀와 41명의 손주, 18명의 증손주 등 자손을 뒀다.

1909년 5월 27일 베네수엘라 타치라주의 한 도시에서 태어난 그는 어릴 때부터 아버지와 형제들과 함께 농사 일을 했으며 사탕수수와 커피 수확을 도왔다고 기네스는 전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