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美 시카고심포니 신임 음악감독에 20대 ‘젊은 거장’ 메켈레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핀란드 출신의 젊은 지휘자 클라우스 메켈레(28)가 미국의 대표적 교향악단인 시카고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지휘봉을 잡는다.

시카고 심포니는 2일 이사회의 만장일치 결정으로 차기 음악감독으로 메켈레를 내정했다고 밝혔다. 메켈레는 2027년 9월부터 5년간 시카고 심포니의 음악감독을 맡게 된다.

- 광고 -

13년간 시카고 심포니를 이끈 거장 리카르도 무티(82)가 지난해 말 퇴임하면서 음악계에서는 무티의 뒤를 이어 누가 지휘봉을 잡을지 관심이 집중돼왔다. 무티는 퇴임 이후 종신 명예 음악감독직을 맡고 있다.

최근 클래식계에서 젊은 지휘자들이 느는 추세지만 1996년생인 메켈레는 그 가운데서도 가장 젊은 축에 속한다. 실력도 압도적이라고 평가받는다. 메켈레는 2018년 5월 오슬로 필하모닉을 처음 지휘한 단 한 번의 연주로 이 악단의 상임지휘자로 발탁됐다.

출중한 외모 덕에 ‘클래식계 아이돌’로 불리기도 한다. 그가 오슬로 필하모닉과 함께한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영상은 510만 명 넘게 시청했다.

2021년부터는 프랑스 파리 오케스트라도 이끌고 있으며 2027년부터는 유럽 최정상급 교향악단으로 꼽히는 로열콘세르트헤바우오케스트라(RCO)의 상임지휘자로도 활동한다.

133년 전통의 시카고 심포니는 게오르그 솔티, 다니엘 바렌보임, 무티 등 명지휘자들이 음악감독을 맡아왔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