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빅테크의 군살빼기, 아마존 웹서비스 수백명 감원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 빅테크(거대 정보통신 기업)가 지난해 견조한 실적에도 올해 들어 부문별 군살 빼기를 이어가고 있다.

아마존의 클라우드 사업부인 아마존웹서비스(AWS)는 일부 부서에서 수백명의 직원을 감축한다고 오늘 밝혔다.

- 광고 -

AWS 대변인은 “우리는 주요 전략 분야에 집중하기 위해 슬림화해야 할 조직의 일부 영역을 확인했다”면서 “이번 감원으로 영향을 받는 직원들이 새로운 역할을 찾을 수 있도록 회사는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감원은 AWS의 오프라인 매장 기술팀과 영업 및 마케팅 부서가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존은 클라우드 시장에서 가장 많은 약 4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지만, 지난해 성장률이 크게 둔화하면서 MS와 구글 등의 추격을 받고 있다.

아마존은 2022년 말부터 지난해 초까지 2만7천명의 일자리를 줄인 데 이어 최근에도 음성으로 작동되는 알렉사 비서와 프라임 비디오 및 음악 부문, 인터넷 비디오 스트리밍 자회사인 트위치(Twitch)의 일자리를 줄였다.

AWS의 오프라인 매장 기술팀 감원은 아마존이 이날 미국 프레시(Fresh) 매장에서 무인 계산대 시스템을 없앨 것이라고 발표한 후 전해졌다.

아마존은 쇼핑객이 카트에 상품을 담을 때 이를 자동으로 추적하고 집계하는 ‘대시 스마트 카트'(Dash smart carts)가 무인 계산대를 대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AWS 부서에는 대시 스마트 카트와 손바닥 기반 결제 기술, 무인 계산대 기술을 감독하는 팀들이 포함돼 있다. 매장 기술팀은 2022년 아마존의 소매 그룹에서 AWS 부서로 전환된 바 있다.

빅테크는 지난해만큼의 대규모 수준은 아니지만, 올해에도 부분적인 인력 감축에 나서고 있다.

MS는 게임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 인수를 완료하면서 게임 부문에서 1천900명을 감축하고 있고, 구글도 광고와 유튜브 등에서 일자리를 줄이고 있다.

애플도 10년간 개발해 온 전기차 애플카 포기로 이 사업에 투입됐던 2천명의 직원 중 일부를 해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