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바이든-네타냐후, 이스라엘의 구호단체 차량 공습 후 첫 통화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오늘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가자지구의 최신 상황 전개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네타냐후 총리와 대화했다”고 전했다.

- 광고 -

구체적인 논의 내용은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번 통화는 지난 1일 미국 시민을 포함한 7명의 구호단체 직원을 숨지게 한 이스라엘의 월드센트럴키친(WCK·미국에 본부를 둔 구호단체) 차량 오폭 이후 사흘 만에 이뤄졌다.

이스라엘의 이번 오폭에 대해 “격분”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 측에 진상 규명 및 결과 공개를 촉구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가자지구 민간인 보호 필요성과 조기 휴전 필요성을 강조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앞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전날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과 통화를 했다.

통화에서 오스틴 장관도 이스라엘의 오폭에 “격분”을 표하면서 가자지구의 구호단체 직원들과 팔레스타인 민간인들을 보호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들을 이스라엘이 즉시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미 국방부는 전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