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대화 손 뿌리친 전공의 대표…SNS에 한줄로 “韓 의료 미래 없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윤석열 대통령과 전공의 단체 대표인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의 만남이 어렵게 성사됐지만,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의 돌파구가 마련되기커녕 오히려 악화될 조짐이 감지되고 있다. 대화가 종료된 후 양측이 밝힌 입장에서 뚜렷한 온도차가 드러나면서 상황은 한층 더 안갯속으로 들어가고 있다.

4일 대통령실과 의료계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오후 2시부터 140분간 면담했다.

- 광고 -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박 위원장은 윤 대통령에 전공의의 열악한 처우와 근무 여건 등을 설명했고, 윤 대통령은 의사 증원을 포함한 의료개혁에 관해 의료계와 논의할 때 전공의들의 입장을 존중하겠다고 했다.

반면 박 위원장의 입장은 대통령실의 설명과는 사뭇 달랐다. 박 위원장은 이날 저녁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는 없습니다”라는 짦지만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