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트와이스 채영♥자이언티, ‘10살차’ 커플 탄생 “서로 응원”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트와이스 채영, 자이언티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스타뉴스

그룹 트와이스 멤버 채영, 가수 자이언티가 10세 나이 차를 뛰어넘고 공식 커플이 됐다.

채영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5일(한국시간 기준) 스타뉴스에 “두 사람이 호감 갖고 만나고 있다.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 광고 -

자이언티 소속사 더블랙레이블 관계자도 이날 열애 사실을 인정하며 “두 사람이 호감 갖고 만나고 있다.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날 인터넷 사이트 SWAY는 채영과 자이언티가 열애 중이라고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채영과 자이언티가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 관계로 발전했으며, 서울 한남동과 연희동에서 자주 데이트를 즐겼다. 특히 두 사람은 조용한 골목을 돌고 산책하는 등 서로 사랑을 키워갔다고.

채영은 1999년생, 자이언티는 1989년생으로, 두 사람의 나이 차는 10세다. 그런데도 양측은 관계를 인정하면서 핑크빛 열애를 이어간다.

한편 채영은 2015년 그룹 트와이스로 데뷔해 타이틀곡 ‘치얼 업'(Cheer Up)’, ‘TT’, ‘우아하게’, ‘왓 이즈 러브?(What is Love?)’ 등으로 활발히 활동했다. 또 최근에는 앨범 ‘원 스파크'(ONE SPARK)를 발표했으며 대규모 월드 투어를 진행 중이다.

자이언티는 2011년 싱글 ‘클릭 미'(Click Me)로 데뷔했으며 ‘양화대교’, ‘꺼내먹어요’, ‘눈’ 등으로 사랑을 받았다. 또 그는 더블랙레이블에 소속된 동시에 스탠다드프렌즈를 설립했다.

[스타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