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셀카 찍고 햄버거 먹고…5년 ‘잠행’ 깬 김승연의 광폭 행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김승연 한화(000880)그룹 회장이 5년 여의 잠행을 깨고 그룹의 신사업 현장을 잇따라 찾으며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화가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고 있는 우주와 로봇 사업장을 일주일 간격으로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했다. 김 회장이 72세의 고령인 만큼 건강 상태를 고려해 공식 석상에 나서는 것을 자제해왔으나 최근 컨디션이 크게 회복되자 아들들이 주도하고 있는 사업장을 찾아 힘을 실어주고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8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달 29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의 대전 R&D센터를 방문한 데 이어 이달 5일에는 경기도 판교에 있는 한화로보틱스 본사를 찾았다.

- 광고 -

한화로보틱스 본사에는 로봇 사업을 총지휘하는 3남 김동선 부사장도 함께했다. 김 회장은 “사람과 로봇의 협업은 이제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 됐고, 로봇은 그룹의 최첨단 산업”이라며 “시장을 선도할 차별화된 혁신 기술을 지속 개발해 달라”고 주문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