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尹대통령 지지율, 1%p 오른 37.3%…6주 만에 반등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6주 만에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 의뢰로 지난 1∼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37.3%를 기록했다. 이는 일주일 전 조사보다 1.0%포인트 오른 수치다.

- 광고 -

부정 평가는 1.2%포인트 내린 59.5%로 나타났다.

권역별로 보면 긍정 평가는 인천·경기에서 4.8%포인트 상승했고, 서울에서는 3.3%포인트 올랐다.

하락한 지역은 대구·경북(4.9%p↓), 부산·울산·경남(2.8%p↓), 광주·전라(2.0%p↓), 대전·세종·충청(1.4%p↓) 등이었다.

연령대별로는 60대(5.0%p↑), 20대(3.6%p↑), 50대(2.1%p↑)에서 상승했고, 30대(4.3%p↓), 40대(1.1%p↓)에서 하락했다. 이념 성향별로 중도층(1.4%p↑), 진보층(1.3%p↑)에서 올랐다고 리얼미터는 전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4.4%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