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인요한, 자유통일당에 “좀 빠져달라”…’28청춘’ 구호도 고발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국민의힘 비례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가 자유통일당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자유통일당 일각에서 지역구는 2번 국민의힘, 비례대표는 8번 자유통일당을 뽑자며 ‘28(이팔)청춘’ 구호를 내건 게 혼선을 준다는 이유에서다. 보수표 잠식을 우려해 제동을 거는 모습이다.

인요한 국민의미래 선거대책위원장은 8일 BBS 라디오에서 ‘자유통일당의 28청춘 구호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선관위에 고발 조치를 해놨다”며 “국민의미래가 4번인데 혼선을 주는 전략인 것 같다”고 답했다.

- 광고 -

인 위원장은 선관위가 국민의미래 측에 ‘2판4판'(지역구는 2번 국민의힘, 비례는 4번 국민의미래) 구호도 쓰지 말라고 통보했다며 “우리는 법을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작은 당들에 미안한 이야기인데 통합해서 우리한테 모아줘야 우리가 더 많은 분을 위해 성공하고 국가를 대변할 수 있다”며 “제가 그쪽에 ‘다 포기하고 좀 빠져달라’는 말도 비공식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미래와 자유통일당은 전날에도 서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공방을 벌였다. 강세원 국민의미래 선대위 공보단 대변인은 논평에서 자유통일당을 겨냥, “국민의미래에 투표하면 사표가 되니 다른 보수 성향 정당에 투표해야 한다는 허위 사실이 SNS를 중심으로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며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는 형사고발 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통일당 비례대표 1번 후보인 황보승희 의원도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힘 일각에서 ‘자유통일당을 찍으면 사표가 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보수 우파 분열 행위를 중단하고 자유통일당에 총질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서울경제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