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신원식 국방장관 “北, 정찰위성 2호기 4월 중 발사할 것”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북한이 4월 중 두 번째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할 것으로 우리 군이 전망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신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우리 군의 군사정찰위성 2호기 발사를 참관한 뒤 “북한 정찰위성은 당초 3월 중이면 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예의 주시했는데, 몇 가지 추가적인 보완을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 광고 -

이어 “지금 하는 기술적 보완이 큰 무리 없이 진행될 경우 4월 중순 발사 가능성이 높다”며 “4월 15일이 특별한 날(태양절·김일성 생일)이니 쏘려고 하겠지만, 기술적으로 추가적인 보완을 하려면 4월 말까지 열어놓고 생각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21일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 발사에 성공했다.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는 우리 군의 정찰위성 1호기 발사가 이뤄진 12월 2일보다 열흘가량 먼저 발사했다.다.

북한은 이후 올해 정찰위성 3기를 더 쏘겠다고 예고했으며, 이달 1일에도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유사한 언급을 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은 지난해 발사 때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해서 발사 준비 활동을 본격화하고 있다”며 “오늘 우리 정찰위성을 발사했기 때문에 국내 상황을 고려해서 4월 중순에는 발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