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바이든, 중국 남중국해 공격적 전술에 직접경고 예정”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남중국해에서 점점 공격적으로 변해가는 중국의 행위에 직접 경고하고 나설 예정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과 3국 정상회의에서 이 같은 입장 표명을 추진한다.

- 광고 -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중국의 강압 행위 고조에 맞서 3국이 남중국해에서 합동 해군 순찰을 실시하는 계획 등 일련의 합의 사항이 발표될 예정으로 전해졌다.

미국 당국자 두 명은 FT에 바이든 대통령이 3국 정상회의에서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군도 세컨드 토머스 암초 인근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세컨드 토머스 암초는 남중국해에서 영유권을 놓고 대립하는 중국과 필리핀이 최근 마찰을 빚은 곳이다.

최근 이 일대 해상에서는 필리핀과 중국 함정이 부딪치고 중국 해경선이 필리핀 선박에 물대포 공격을 가하는 등 양국 간 직접 충돌이 여러 차례 벌어졌다.

한 미국 당국자는 “중국은 상황의 악화 가능성을 과소평가하고 있다”며 “우리는 일련의 대화를 통해 (필리핀과의) 상호방위조약이 필리핀 선원과 선박뿐 아니라 시에라 마드레까지 포함한다는 것을 확실히 하려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현재 펼치고 있는) 전술을 다시 점검하지 않으면 모종의 심각한 후폭풍 위험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에라 마드레는 제2차 세계대전 때 건조된 미군 상륙함으로, 필리핀 해군에 넘겨졌다. 1999년 암초에 좌초했는데, 필리핀 정부는 이 군함을 영유권의 전초기지로 삼고 있다. 이 밖에도 바이든 행정부는 은퇴한 관리들을 통해서도 중국 정부에 비공식적으로 비슷한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도록 했다고 FT는 전했다.

세컨드 토머스 암초는 필리핀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 있다. 이 지역에는 필리핀 군 병력과 군함이 배치돼 있다.

7일에는 미국·일본·호주·필리핀이 남중국해 필리핀의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에서 해·공군 합동 훈련을 실시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이번 합동 훈련에 대해 “자유롭고 열려 있는 인도·태평양을 지지하기 위한 지역적이고 국제적인 협력을 강화하려는 우리의 집단적인 결의를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싱크탱크인 ‘독일마셜펀드'(GMF)의 보니 글레이저 전무이사는 “현재 미국과 중국의 직접적인 군사 대결의 가장 큰 위험은 세컨드 토머스 암초에 있다”라며 “중국이 필리핀 선박이나 해군을 직접 공격한다면 미국은 대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