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초강경’ 트럼프, 낙태 문제에는 신중론… “각 주가 결정해야”

낙태권 문제로 진보진영 결집 의식?…전국 단위 낙태금지법 거론안해
바이든측 “일부州의 예외없는 금지 지지한 것” 비판…反낙태단체도 “실망”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 대선의 핵심 정책 이슈 가운데 하나인 낙태 문제에 대해 각 주(州)가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두고 조 바이든 대통령 캠프에서는 일부 주의 초강력 낙태 금지법에 대해 지지 입장을 표명한 셈이라면서 비판했으나 반(反)낙태 단체에서는 전국 단위의 낙태금지법 추진 입장이 빠진 것에 대해서 실망감을 표시했다.

- 광고 -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루스소셜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낙태 금지 문제와 관련, “각 주가 투표나 입법에 의해 결정할 것이며 결정된 것은 해당 주의 법이 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주들이 (낙태가 금지되는 임신) 주수(週數)가 다를 것이며 일부 주는 다른 주에 비해 좀 더 보수적일 것”이라면서 “그것은 결국 (각 주) 국민의 의지에 대한 것이다. 여러분들은 여러분의 마음이나 종교, 신앙을 따라야 한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동영상 연설에서 강간, 근친상간, 산모의 생명이 위험할 때 등의 경우에는 낙태 금지에서 예외로 해야 한다고 재차 밝혔다.

또 앨라배마주 대법원이 지난 2월 ‘냉동 배아도 사람’이라고 해서 논란이 됐던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 문제와 관련, “우리는 어머니들이 아이들 갖기가 더 어려워지지 않고 쉬워지길 바라며 여기에는 IVF와 같은 난임 치료 이용에 대한 지지도 포함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민주당에 대해 “임신 9개월 이후, 심지어는 출생 이후 처형까지 지지한다”고 주장하면서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 미국 언론은 ‘허위 주장’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전국 단위의 낙태권을 인정한 이른바 ‘로 대 웨이드’ 판결이 폐기된 이후 낙태 문제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동안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서 ‘임신 15주 이후 낙태금지’ 방안에 찬성하는 듯한 입장을 보여왔다.

그는 지난달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낙태 금지) 주수에 대해서 현재 사람들은 15주를 찬성하고 있다. 그리고 나는 그러한 측면에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이 보수 성향의 연방 대법관 임명을 통해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폐기했다는 취지로 언급했으나 전국 단위의 낙태 금지 문제는 거론하지 않았다.

불법 이주민, 무역·통상, 안보 등 다른 정책 이슈에 대한 초강경 공약과 비교하면, 낙태 문제에 대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같은 입장은 상대적으로 신중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낙태 문제가 민주·진보 진영을 결집시키는 휘발성이 있는 이슈라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이 거주하는 플로리다주의 ‘임신 6주 이후 낙태 금지법’ 입법에 대해 “끔찍한 실수”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의 발언은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은 이후 낙태 문제에 대한 접근을 놓고 전국의 공화당원들이 얼마나 고심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연방대법원이 2022년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폐기하고 보수적인 주(州) 위주로 낙태 금지법이 추진·시행되면서 낙태 문제는 주요 선거에서 핵심 쟁점으로 부상한 상태다.

특히 지난해 11월 선거에서 공화당 우세지역인 오하이오주에서 낙태 권리를 주 헌법에 명기하는 개헌안이 통과되는 등 낙태권 문제가 진보 성향의 유권자들을 투표장으로 불러내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바이든 대통령이 낙태권 문제에 대해 공화당을 비판하면서 연방 차원의 입법을 통해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복구하겠다고 공약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여성 건강증진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은 것을 자랑하는 사람들은 여성의 힘에 대해 모르고 있다는 것이 분명하다”라면서 “그들은 2024년에 다시 목소리를 내고 ‘생식의 자유’를 지지하는 민주당 의회를 만들어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바이든 캠프는 이날도 성명을 통해 “트럼프는 (일부 주의) 예외 없는 낙태 금지를 포함해 미국의 모든 낙태 금지를 지지하고 있으며 이런 지옥 같은 상황을 만든 자신의 역할을 자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국 단위의 낙태 금지’ 입장이 빠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입장에 대해서는 반(反)낙태 단체들도 비판했다.

‘프로라이프 아메리카’는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에 크게 실망했다”라면서 “태어나지 않은 아이들과 산모는 잔혹한 낙태 산업으로부터 국가적 보호와 옹호를 받을 자격이 있다”라고 말했다고 의회전문 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