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최유리 1골 1도움’ 여자축구 벨호, 필리핀과 2차전도 2-1 승

추효주, 27초 만에 골…한국 여자축구 A매치 최단 시간 득점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1골 1도움을 폭발한 최유리(버밍엄 시티)의 맹활약을 앞세워 필리핀과 두 번째 평가전에서도 승전고를 울렸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한국(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위)은 8일(이하 한국시간) 경기도 이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필리핀(39위)과 친선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 광고 -

지난 5일 같은 경기장에서 열린 1차전 후반 28분부터 최유리(버밍엄 시티), 지소연(시애틀 레인), 장슬기(경주 한수원)가 골을 쏟아내 3-0으로 이긴 벨호는 2차전도 승리로 마무리했다.

추효주(인천 현대제철)가 한국 여자축구 사상 A매치 최단 시간 득점 기록을 세우는 경사도 누렸고, 필리핀과의 역대 여자 축구 대표팀 맞대결에서 6전 6승의 절대적인 우위도 이어갔다.

세대교체를 표방하며 이번 평가전을 추진한 벨 감독은 골키퍼 장갑을 1984년 베테랑 김정미(인천 현대제철)가 아닌 최예슬(경주 한수원)에게 맡겼다.

윤영글(은퇴)이 뛴 지난해 2023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1차전 콜롬비아전을 제외하고 줄곧 김정미만 선택하던 벨 감독이 이례적으로 신예 선수에 기회를 준 것이다.

179㎝의 2002년생 공격 자원 고유나(화천 KSPO)를 2경기 연속 센터백으로 세웠고, 그와 김혜리(인천 현대제철)·이영주(마드리드CFF)가 스리백을 이뤘다.

158번째 A매치에 나선 지소연(시애틀 레인)과 장슬기(경주 한수원)·전은하(수원FC)를 중원, 추효주와 강채림(수원FC)은 측면에 배치했다.

최전방에는 친한 친구 사이로 알려진 ‘영국파’ 최유리와 이금민(브라이턴)이 나섰다.

케이시 유진 페어(에인절 시티), 조소현(버밍엄 시티), 천가람(화천 KSPO) 등 벨 감독이 기존에 주축으로 쓰던 선수들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킥오프 27초 만에 최유리의 크로스를 받은 추효주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추효주는 2003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 홍콩전 성현아(38초)를 넘어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최단 시간 득점 기록을 새로 썼다.

최유리는 전반 33분에는 직접 골 맛도 봤다. 오른 측면을 내달린 강채림이 문전으로 붙인 크로스를 최유리가 마무리해 2-0을 만들었다.

벨호는 전반 슈팅 수 11 대 1, 공 점유율 79% 대 21% 등 각종 경기 지표를 압도하며 일찌감치 필리핀의 사기를 꺾었다.

최유리는 후반 5분 멀티 골을 노렸으나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찬 슈팅이 크로스바만 강타해 땅을 쳤다.

후반 들어 공세를 더욱 강화한 벨호는 후반 18분부터 1분간 슈팅 세례를 쏟았으나 올리비아 맥대니얼 골키퍼의 3연속 선방에 쐐기 골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좀처럼 공격 기회를 잡지 못하던 필리핀은 ‘한방’으로 반격했다. 후반 29분 앤절라 비어드가 페널티아크 뒤편에서 그림 같은 왼발 프리킥을 성공해 한 골을 따라붙었다.

분위기 반전을 꾀한 벨 감독은 후반 33분 2007년생으로 지난해 월드컵부터 출전하며 한국 여자 축구의 ‘미래’로 자리매김한 페어를 투입했다.

페어가 178㎝의 체격과 왕성한 활동량으로 상대 수비진을 괴롭히면서 필리핀의 기세가 다시 사그라들었고, 후반 41분 투입된 베테랑 미드필더 조소현(버밍엄 시티)도 전방 압박에 가세하면서 추가 실점 없이 2-1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