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퍼시픽 팰리세이드, 브렌트우드에서 주택보험 갱신 거부율 최고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스테이츠 팜 보험사가 지난달 총 7만 2천채의 주택과 상업건물 보험 갱신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가운데, 가주에서는 부촌인 퍼시픽 팰리세이드와 브렌트 우드, 칼라바사스 지역이 가장 갱신 거부율이 높은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스테이트 팜 보험사가 최근 3만채의 주택 보험과 4만 2천채의 상업용 건물의 보험을 갱신하지 않기로 결정한 가운데, 가주 보험국 자료에

- 광고 -

따르면, 주택 보험갱신이 가장 많이 거부된 지역에 부촌인 퍼시픽 팰리세이드와 브렌트 우드, 칼라바사스 지역이 포함되잇는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험이 갱신되지않은 지역의 경우 산불과 지진의 위험이 집중된 지역들로 가장 많게는 한 집코드안에서 천500채 이상이 주택보험이 갱신되지 않았습니다

가장 많이 주택보험 갱신이 거부된지역은 북가주 버클리 옆에 위치한 오린다, 집 코드는 94563 지역으로 총 3천115채의 주택과 건물들 가운데 무려 천703 채가 보험 갱신이 되지 않는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퍼시픽 팰리세이드 지역 집 코드인 90272 지역이 천626 채가 주택 보험이 갱신되지 않아 ,남가주에서 가장 갱신거부율이 높은 지역으로 나타났습니다

뒤를 이어 주택보험 갱신거부 케이스가 많은 지역은 브렌트 우드 지역 집코드 90049로 나타났는데 이 지역에서는 천301채가 주택보험 갱신이 거부됐습니다

브렌트 우드 지역에서는 스테이트 팜 주택 보험 갱신 거부율이 무려 61.5퍼센트에 달했습니다

네번째로 주택 보험 갱신 거부율이 높은 지역은 칼라바사스 지역 집 코드 91302 로 주택 천90 채가 주택 보험 갱신이 거부됐습니다

뒤를 이어 북가주 집코드 95033 지역에서 주택 천 35채가 보험갱신이 거부됐습니다

보험 갱신이 이뤄지지 않는 지역에는 오는 7월 3일부터 8월 20일 사이에 통보할 예정입니다

스테이츠 팜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에 내린 결정은 회사 회계팀의 분석에 따랐다며 이는 인플레이션, 가주의 자연재해 노출도, 인건비등 다양한 요인들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외에도 가주보험국과 개빈 뉴섬 주지사와 함께 상의해 가주내 주택ㅡ 건물들이 노출되어 있는 상황에 따라 보험료를 조정하게끔 상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라디오서울 이 은 기자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