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中 “미국 입국 도중 강제송환된 中유학생·학자 등 200명 넘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주미 中대사관 “이데올로기적 편견으로 정당한 권익 침해…강한 불만”

미국에 입국하려다 조사·단속 대상이 돼 강제 송환된 유학생·학자 등 중국 국적자가 지난 3년 동안 200명을 넘었다고 중국 외교당국이 주장했다.

- 광고 -

미국 주재 중국대사관은 공식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최근 몇 년 동안 미국의 국경 당국은 미국에 온 사람, 특히 유학생과 학자를 이유 없이 성가시게 하고 조사·단속해 중국에 돌려보냈다”며 “불완전한 통계에 의하면 2021년 7월부터 현재까지 미국의 이유 없는 괴롭힘·단속을 받은 중국 공민(시민)은 300명에 가깝고, 이중 합법적이고 유효한 (체류자격) 서류를 가진 유학생은 70명이 넘는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대사관은 “2023년 11월 이래로 중국인 유학생이 (미국) 입국 때 괴롭힘과 단속, 비자 취소, 송환을 당한 사건은 워싱턴DC 덜레스공항에서만 10건 발생했다”고 했다.

중국대사관은 작년 12월 미국 당국이 덜레스공항 ‘작은 암실’에서 중국인 학생을 상대로 10시간 동안 심문을 했고, 중국 공산당원인지 여부를 묻거나 휴대전화·컴퓨터 등 장비를 검사한 뒤 비자를 취소하면서 영구 입국 금지 조처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또 올해 2월에는 한 중국인 학생이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22시간 동안 구금돼 방문 목적 등을 조사받은 뒤 추방됐다고도 했다.

중국대사관은 “유사한 사건이 계속 발생하는 데다, 최근에는 더 심각해지고 있다”며 “심지어 미국의 초청을 받고 미국을 우호적으로 방문한 중국 공무원이 출입국 때 이유 없이 괴롭힘·조사를 당하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처사는 정상적인 법 집행 범위를 훨씬 넘어섰고, 강한 이데올로기적 편견을 가진 채 당사자의 정당한 권익을 침해하며, 중국·미국의 인적 교류를 엄중히 방해한 것”이라면서 “중국은 강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최근 미국의 ‘입국 단속’ 문제를 다양한 경로로 제기하고 있다.

지난 2월 왕샤오훙 중국 공안부장은 미국 카운터파트인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을 만나 “중국 유학생에 대한 부당한 조사를 중단하라”고 직접 요구했고, 중국 외교부는 3월 유학생 구금 문제와 관련해 미국 정부에 공식 항의했다. 

시진핑 국가주석은 지난 2일 조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양국 인문 교류를 확대하기 위한 진일보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xing@yna.co.kr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