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뉴욕증시, 3월 CPI 충격에 급락 출발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뉴욕증시는 예상보다 뜨겁게 나온 3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에 급락장을 연출했다.

10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오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42.36포인트(1.14%) 급락한 38,441.31에 거래됐다.

- 광고 -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48.95포인트(0.94%) 내린 5,160.95를,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55.51포인트(0.95%) 하락한 16,151.13을 나타냈다.

이날 주식시장은 미국 3월 CPI 지표에 초점을 맞췄다.

미국 노동부는 올해 3월 CPI가 전월보다 0.4% 올라 월가 예상치인 0.3%를 웃돌았다고 발표했다.

3월 CPI는 전년동월대비로는 3.5% 올랐다. 이는 전월치였던 3.2%와 월가 예상치인 3.4%보다 상승 폭이 컸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 상승률도 월가의 예상을 웃돌았다.

3월 근원 CPI는 전월대비 0.4% 올랐다. 이는 전월과는 같지만, WSJ의 예상치인 0.3% 상승을 상회하는 수준이다.

3월 근원 CPI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3.8% 올랐다. WSJ의 예상치인 3.7%를 웃돌았다.

노동부는 지난 3월 주거비와 휘발유 가격이 큰 폭 오른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3월 근원 CPI가 3회 연속 전월대비 0.4% 상승하면서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고착화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했다.

이에 6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하 가능성은 배제되는 양상이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 툴에 따르면 금리 선물 시장은 이날 CPI 발표 직후 연준이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을 81%로 반영했다.

6월 25bp 금리인하 가능성은 장중 18%대로 축소됐다.

예상보다 뜨거운 CPI 지표에 10년물 미 국채수익률은 장중 10bp 이상 급등한 4.50%대를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도 장중 152엔대로 치솟았다.

종목별로도 기술주들이 상당수 하락했다.

테슬라는 2%대 하락했고, 아마존닷컴, 알파벳A도 내렸다. 마이크로소프트도 1%대 하락했다.

그러나 엔비디아는 1%대 상승했다.

인텔은 전일 새로운 인공지능(AI) 칩인 가우디3를 공개했음에도 1%대 하락했다.

유럽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독일 DAX지수는 0.05% 올랐고, 영국 FTSE지수는 0.11%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600 지수는 0.06% 내렸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5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16% 오른 배럴당 85.37달러를, 6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전장보다 0.22% 오른 89.62달러를 기록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