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22대 총선 잠정 투표율 67.0%… 32년 만에 최고치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 세종 70.2% 최고, 제주 62.2% 최저

4·10 총선 투표율이 67.0%로 잠정 집계됐다.

- 광고 -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0일 투표 마감 결과 전체 유권자 4천428만11명 중 2천966만2천313명이 투표에 참여해 67.0%의 잠정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지난 5∼6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선상·재외투표가 포함됐다.

이번 총선 투표율은 지난 21대 총선(66.2)보다 0.8%포인트(p) 높고, 1992년 14대 총선(71.9%) 이후 32년 만에 최고치다.

21대 총선이 14대 총선 이후 28년 만에 최고 투표율 기록을 세운 데 이어 4년 뒤 다시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역대 총선 투표율은 15대 63.9%, 16대 57.2%, 17대 60.6%, 18대 46.1%, 19대 54.2%, 20대 58.0% 등이다.

22대 총선 투표율은 2022년 20대 대선(77.1%)보다는 낮고, 같은 해 8회 지방선거(50.9%)보다는 높다.

선관위 관계자는 “지난 총선에 이어 연속으로 투표율이 60%를 넘었다”며 “특히 이번 총선 지역구 후보 경쟁률이 39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해 ‘내 한표로 당락이 결정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진 유권자들이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22대 총선의 높은 투표율은 거대 양당인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서로를 향한 심판론을 내세우면서 지지층뿐 아니라 무당층의 선거 관심도 커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두 정당은 투표일인 이날에도 지지층 결집과 무당층 표심 공략을 위해 적극적으로 투표를 독려했다

지역별로 보면 투표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70.2%)이고 서울(69.3%), 전남(69.0%), 광주(68.2%) 등이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62.2%를 기록한 제주였다. 이어 대구(64.0%), 충남(65.0%), 경북(65.1%) 등 순이었다.

수도권의 투표율은 경기 66.7%, 인천 65.3%를 기록했다.

지역구 당선자 윤곽은 개표율이 70∼80%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이는 11일 오전 1~2시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최종 투표율은 전국 개표가 완료되는 11일 오전 발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