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바이든·기시다, 비스트 동승해 함박웃음…’벚꽃 동맹’도 부각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바이든, 워싱턴 벚꽃 칭찬에 기시다 “日·美간 우정의 상징”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0일 워싱턴DC에서 진행된 정상회담에서 양국간의 ‘벚꽃 동맹’을 부각했다.

- 광고 -

바이든 대통령은 오전 10시께 질 여사와 함께 백악관 마당인 사우스론에서 기시다 총리 부부를 맞았다.

남색 정장을 입고 선글라스를 낀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과 일본 국기를 단 차량에서 기시다 총리가 내리자 악수하면서 환영했다.

두 정상은 환영식에 참석한 양측 정부 대표단과 인사를 나눴다.

기시다 총리는 환영사에서 워싱턴DC의 타이들 베이슨에 있는 벚나무를 거론하며 “일본에서 태어난 이들 나무는 지난 110년간 매년 (워싱턴 DC에) 봄이 왔음을 알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건국 250주년을 맞아 250그루의 벚나무를 새로 보내기로 결정했다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벚나무는 일본과 미국간 우정의 상징”이라면서 “일본과 미국 동맹의 벚꽃 같은 유대는 계속 자라고 강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에 앞서 진행한 발언에서 “한 세기 이전에 일본이 선물한 3천그루의 벚나무 덕분에 매년 봄 워싱턴 전역에 벚꽃이 피어난다”면서 “이 멋진 벚꽃을 보기 위해 미국 및 전 세계 사람들이 여행을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악관 내 3그루의 벚나무를 거론하면서 “한 그루는 질과 요코 여사가 지난해 심은 벚나무이며 나머지는 미국의 건국 250주년(2026년)을 기념하기 위해 일본이 미국에 준 250그루 중 2그루”라고 소개했다.

그는 그러면서 일본의 새로 기증하는 벚나무가 마틴 루서 킹 기념관 근처의 타이들 베이슨에 심길 것이라면서 “우리의 우정처럼 이 나무들은 영원히 영감을 주고 번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링컨 기념관 등 있는 내셔널 몰 근처의 타이들 베이슨 주변에는 일본이 1912년 기증한 벚나무 3천여그루가 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