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심상정 “진보정치 소임 내려놓는다”…정계은퇴 선언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4·10 총선 경기 고양갑에서 5선 도전에 실패한 녹색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1일(한국시간 기준)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저는 21대 국회의원 남은 임기를 마지막으로 25년간 숙명으로 여기며 받든 진보 정치의 소임을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 광고 -

그는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주민의 신임을 받지 못했고 무엇보다 녹색정의당이 참패했다”면서 “오랫동안 진보 정당의 중심에 서 온 한 사람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척박한 제3의 길에 동행하고 격려를 아끼지 않은 국민 여러분에게 통렬한 마음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작은 정당 소속인 제게 3번이나 일할 기회를 준 고양 덕양구 주민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발언 도중 울먹이기도 한 심 의원은 회견 후 ‘정계 은퇴’ 선언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눈물을 흘리며 “오늘은 기자회견으로 대체하겠다”라고만 답했지만, 당 관계자는 심 의원의 회견에 대해 “정계 은퇴를 선언한 것이 맞다”고 확인했다.

심 의원은 이후 추가로 배포한 입장문에서 “온몸으로 진보 정치의 길을 감당해온 것에 후회는 없지만 잠재력을 갖춘 훌륭한 후배 정치인들이 마음껏 성장할 수 있도록 진보정당의 지속 가능한 전망을 끝내 열어내지 못한 것이 큰 회한으로 남는다”고 했다.

이어 “이제 한 사람의 시민의 자리로 돌아갈 것”이라며 “진보정당의 부족함과 한계에 대한 책임은 제가 떠안고 가도록 허락해주시고 녹색정의당의 새롭고 젊은 리더들이 열어갈 미래 정치를 성원해달라”고 호소했다.

심 의원은 2004년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이후 경기 고양갑에서 19·20·21대 지역구 국회의원을 지냈고 이번 총선에서 5선에 도전했으나 18.41% 득표로 3위에 그쳤다.

심 의원의 낙선과 함께 녹색정의당은 지역구와 비례대표 모두에서 단 1석도 얻지 못하며 창당 12년 만에 ‘0석’ 원외 정당으로 전락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