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미·일·필리핀 첫 3국 정상회의, “파트너십 새 시대”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국과 일본, 필리핀은 오늘 워싱턴 D.C.에서 첫 3자 정상회의를 갖고 대중국 견제 등을 포함한 안보 공조에 뜻을 같이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은 오늘 오후 백악관에서 3자 정상회의를 열었다.

- 광고 -

바이든 대통령은 회의 시작전 취재진 앞에서 이번 회의가 세 나라 “파트너십의 새 시대”를 열었다면서 동맹국인 일본과 필리핀에 대한 미국의 방어 공약은 “철통같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남중국해에서 필리핀의 항공기, 선박, 군대에 대한 어떤 공격에든 우리의 (미-필리핀) 상호방위조약을 발동할 것”이라며 남중국해 섬 영유권을 놓고 필리핀을 압박하고 있는 중국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로써 미국은 지난해 8월 다른 다자 국제회의 계기가 아닌 별도로 개최한 첫 한미일 3국 정상회의(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에 이어 미-일-필리핀 3자 정상회의 협의 틀을 새롭게 구축했다.

미국은 동북아의 한일, 동남아의 필리핀 등 미국의 아시아 핵심 동맹국들을 대중국 견제를 위한 소다자 협의 틀에 참여시킴으로써 오커스(AUKUS·미국·영국·호주 안보 협의체)와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의 안보 협의체)를 포함해 ‘격자형'(lattice-like) 대중국 견제망을 형성하게 됐다.

이번 3국 정상회의 결과물로 에너지안보, 경제 및 해상 협력, 기술과 사이버 안보 파트너십, 핵심 인프라에서의 공동 투자 등을 강화하는 새로운 이니셔티브가 발표될 것이라고 백악관 고위 당국자가 최근 예고한 바 있다.

이 가운데 해상 협력은 남중국해와 동중국해에서 중국의 현상 변경 시도를 견제하기 위한 협력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필리핀의 수빅만, 클라크, 마닐라, 바탕가스를 연결하는 항만, 철도, 청정에너지, 반도체 공급망 등 주요 기반 시설에 대한 투자를 촉진하는 ‘글로벌 인프라 파트너십(PGI) 루손 회랑’ 구상도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를 견제하는 맥락으로 보인다.

아울러, 미·일·필리핀 3국이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부당한 영유권 주장에 함께 강력히 대응한다는 입장도 회담 결과물에 담길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