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여권서도 “용산 변해야” 목소리 분출…신평 “尹, 조만간 이재명과 만날 것”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10일 열린 총선에서 역대급 참패를 당한 국민의힘 내부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국정 기조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빗발치고 있다.

특히 여당의 요구를 정책에 반영하는 등 수평적인 당정 관계로 변화해야 한다는 요구가 터져 나오고 있다.

- 광고 -

김재원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은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통령 스스로가 당을 추스르는 방식이 달라질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고 그렇게 된다면 관계가 달라질 수 있다”며 “대통령실이나 정부 측에서 당의 요구를 많이 받아줄 수밖에 없는 그런 상황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 도봉갑에서 깜짝 승리한 김재섭 당선인도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여당의 제1 책무는 대통령실과의 협조보다는 오히려 입법부로서 행정부를 강력하게 견제하는 것”이라며 “우리 여당은 정부와 대통령실에 종속적인 모습들을 많이 보여줬다”고 분석했다.

또한 당내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대화에 부정적 입장을 보여온 윤 대통령에 대해 전향적 만남을 요구하는 의견도 하나둘 나오고 있다.

박정훈 서울 송파갑 당선인은 YTN 라디오 ‘뉴스킹’에 출연해 “대화하지 않으면 대통령은 대화를 거부하는 프레임에 갇히게 된다”며 “영수회담은 해야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