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한인 2세 배우 겸 감독 아널드 전, 한국전쟁 소재 영화 제작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할리우드에서 배우 겸 감독으로 활동하는 한인 2세 아널드 전(한국명 전효공·48) 씨가 최근 한국전쟁을 소재로 한 단편 영화 제작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전 감독은 어린이의 시선에서 한국전쟁을 바라보는 영화 ‘전쟁의 아이들'(Children of War)을 제작하기로 하고, 영화에 출연할 한국계 아동을 공개 모집하고 있다.

- 광고 -

전 감독은 이달 말까지 미숙과 영일, 성모와 정민 등 4명의 배역을 담당할 5∼10세 한국계 아동의 오디션 참가 신청을 받는다. 아동은 모든 배역에서 한국어를 구사할 줄 알아야 한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아동 등이 참여하는 영화 촬영은 올해 여름 중에 이뤄질 전망이다.

할리우드 영화 ‘더 이퀄라이저’와 ‘네이키드 트루’ 등 제작에 참여한 토니 엘드리지가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전 감독은 12년 전 한국전쟁 생존자인 부친 앤드루 전(한국명 전영일) 씨의 경험담을 처음 듣고, 언젠가 영화로 만들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는 한국전쟁은 부모 세대에게 아픈 기억이지만, 지울 수 없는 역사이기도 하다는 입장이다. 1세대의 이야기를 3세, 4세에게 제대로 전달하는 게 2세대의 책임이라고 생각해 영화를 제작하게 됐다고 한다.

전 감독은 현재 영화 제작을 위해 15만 달러를 목표로 온라인상에서 모금(https://www.indiegogo.com/projects/children-of-war-short-film–2#/)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 메사추세츠 보스턴 출신인 전 감독은 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UC어바인)에서 역사학을 전공했다.

그는 배우로서 ‘키딩’, ‘빅뱅 이론’, ‘하와이 파이브 오’, ‘필라델피아는 언제나 맑음’ 등에 출연했다. 그가 출연한 아마존 오리지널 시리즈 ‘높은 성의 사나이’는 미국 4대 시상식 중 하나인 에미상을 수상했다.

영화 제작자로서는 2007년 로스앤젤레스(LA) 한인 타운에서 주류점을 운영하는 흑인의 이야기를 다룬 ‘엘리스 리큐어 스토어’를 선보여 이듬해 ‘할렘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단편 영화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